2020.09.17 (목)

  • 흐림동두천 19.5℃
  • 흐림강릉 22.0℃
  • 흐림서울 20.3℃
  • 흐림대전 21.7℃
  • 박무대구 21.4℃
  • 흐림울산 21.7℃
  • 광주 21.7℃
  • 부산 21.9℃
  • 흐림고창 21.0℃
  • 제주 22.0℃
  • 흐림강화 19.7℃
  • 흐림보은 20.3℃
  • 흐림금산 20.9℃
  • 흐림강진군 21.7℃
  • 흐림경주시 21.0℃
  • 흐림거제 21.8℃
기상청 제공
메뉴

행정

서울시, 일본인 명의 토지‧건축물 3천 건 정리…일제 잔재 청산

- 광복 75주년 중앙-지방정부 ‘부동산 공적장부에 존재하는 일제 흔적 지우기’ 사업
- 토지‧건축물대장상 일본인 명의 토지‧건축물 총 3,022건…9월까지 전량 현장 확인
- 실체 없는 공적장부 말소 처리, 실제 존재할 경우 조달청 이관해 국유화

URL복사

 

(시즌데일리 = 한예설 기자) 서울시가 일제잔재를 청산하기 위해 토지‧건축물대장에 일본인·일본기업 명의로 돼 있는 약 3천 건의 토지와 건축물을 일제 정리한다.


현재 건물이나 토지가 없는데 대장상에 존재하는 경우는 말소시킨다. 부동산 공적장부는 물론 대법원 등기소에 존재하는 등기부까지 정리할 계획이다. 또 대장상에는 존재하고 건물이나 토지도 실제 존재할 경우엔 국유화할 수 있도록 조달청으로 이관한다. 

 

이번 사업은 광복 75주년을 맞아 중앙정부와 지방정부 간 유기적 협력으로 추진하는 ‘부동산 공적장부에 존재하는 일제 흔적 지우기’ 사업이다. 


서울시는 국토교통부, 조달청, 법원행정처 등 관련기관 부동산 정보 공유를 통해 일본인 명의의 토지 262건과 건물 2,760건에 달하는 총 3,022건에 대해 조사·정리한다.

 

9월까지 전량 현장 확인 후 항공사진판독, 과세여부 등 면밀한 조사를 거쳐 실체가 없는 공적장부에 대해 말소 처리할 계획이다. 시민 편익을 위해 무료 등기촉탁을 대행해 해당 등기부까지 전량 말소시킬 계획이다.

 

김학진 서울시 행정2부시장은 “지금까지 우리 실생활에 존재하는 일제 강점 흔적을 찾아내 그 잔재를 청산하기 위해 진행되는 사업이다”며 “일제 흔적을 지우고 시민 편익을 위한 행정정보의 신뢰도를 높이기 위해 정부와 협력해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배너

수원 / 안산 / 지역소식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