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04 (화)

  • 구름많음동두천 10.4℃
  • 구름많음강릉 18.9℃
  • 구름많음서울 12.9℃
  • 구름많음대전 14.2℃
  • 흐림대구 16.1℃
  • 구름많음울산 14.1℃
  • 흐림광주 15.3℃
  • 구름많음부산 14.9℃
  • 흐림고창 14.5℃
  • 흐림제주 15.7℃
  • 구름많음강화 9.8℃
  • 구름많음보은 11.3℃
  • 흐림금산 12.2℃
  • 흐림강진군 13.8℃
  • 구름많음경주시 14.4℃
  • 흐림거제 15.0℃
기상청 제공
메뉴

손흥민, 부상으로 한일전 엔트리 제외…무리뉴도 부정적 반응

- 25일 한일전 엔트리 확정

URL복사

 

(시즌데일리 = 정영한 기자) 25일 열리는 한일전(친선전)에 한국 축구의 간판이자 아시아 톱클래스 공격수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이 결국 부상으로 인해 한일전에 참가하지 못하게 됐다. 대한축구협회(KFA)는 지난 21일 “손흥민이 햄스트링 부상으로 오는 25일 일본 요코하마에서 열리는 한일전 소집 명단에서 제외됐다”라고 발표했다.

손흥민은 지난 15일 아스널과의 경기에서 햄스트링 부상으로 교체된 이후, 경기에 나서지 못하고 있다. KFA 관계자는 애초 토트넘과의 상의 과정에 한일전 차출에 있어 긍정적인 반응이 있었으나 부상 이후 협의 끝에 차출하지 않기로 했다고 전했다.

 

이에 조세 무리뉴 토트넘 감독도 “소속팀에서 뛸 수 없다면 대표팀에서도 뛰는 건 어렵다”라며 다친 손흥민을 부르는 것에 부정적인 입장을 드러낸 것으로 알려진다. 이에 파울루 벤투 감독은 최고의 공격수인 손흥민이 빠짐에 따라 자존심 대결인 한일전에 앞서 고민이 깊어졌다.

손흥민뿐 아니라 해외파인 황의조(보르도), 이재성(홀슈타인 킬), 황희찬(라이프치히)도 명단에서 빠졌기 때문이다. 이 밖에도 중국리그에서 뛰는 김민재(베이징궈안), 손준호(산둥루넝)도 소속팀 조치에 따라 합류하지 못했다.

해외파가 대거 빠진 상황 속에서 통산 80번째 한일전은 25일 오후 7시 20분 요코하마의 닛산 스타디움에서 진행된다.





기자정보

프로필 사진
정영한

안녕하세요. 정영한 기자입니다.



수원 / 안산 / 지역소식

더보기


연예

더보기

문화

더보기
게임문화재단, 2021 보호자게임 이해하기 교육 개시
시즌데일리 = 강경수 기자ㅣ문화체육관광부, 한국콘텐츠진흥원, 게임문화재단(이하 재단)이 게임문화에 대한 이해와 공감을 넓히기 위해 ‘2021년 보호자 게임이해하기 교육’을 실시한다. 이번 교육은 재단에서 2019년부터 실시하고 있는 연속 사업으로 무료로 참여가 가능하다. 지난해 ‘보호자 게임이해하기 교육’은 대면 및 비대면 약 6000명의 참여로 열띤 호응을 받았으며, ‘게임 이용 지도법’, ‘게임하는 자녀와의 소통법’ 등 보호자가 궁금해하는 주제를 다뤘고, ‘게임의 심리학’, ‘미래교육과 게임’, ‘게임으로 보는 진로 찾기’ 등 다양한 분야의 교육적인 내용을 통해 게임문화에 대한 인식 개선에 기여했다. 지난해 교육 참여 보호자들은 아이들과 소통하는 방법에 대해 효과적인 지도법을 교육받을 수 있어서 만족도가 매우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교육 만족도 조사 통계에 따르면, 가정에서 게임을 올바르게 이용하는 것에 도움이 됐다(91.2%), 게임문화를 이해에 도움이 됐다(92.7%), 교육 내용을 이해하기 쉬웠다(94.3%) 등의 긍정적 답변이 다수를 차지했다. ‘2021년 보호자 게임이해하기 교육’은 지난해 참여자들의 의견을 반영해 게임 산업 현직 종사자, 대학생

오피니언

더보기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