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8 (목)

  • 맑음동두천 7.3℃
  • 맑음강릉 13.9℃
  • 맑음서울 10.2℃
  • 맑음대전 9.2℃
  • 맑음대구 11.4℃
  • 맑음울산 14.0℃
  • 맑음광주 12.2℃
  • 맑음부산 17.6℃
  • 맑음고창 11.4℃
  • 구름조금제주 17.5℃
  • 맑음강화 11.3℃
  • 맑음보은 5.1℃
  • 맑음금산 4.1℃
  • 맑음강진군 14.1℃
  • 맑음경주시 11.8℃
  • 맑음거제 14.8℃
기상청 제공
메뉴

너덜너덜한 스웨터..."쥐가 파먹은 듯" 발렌시아가 신상품 화제

시즌데일리 = 김가원 기자ㅣ프랑스 럭셔리 브랜드 발렌시아가가 가을을 맞아 내놓은 일부 상품들이 온라인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외신 보도에 따르면 의견이 많이 나온 제품은 '디스트로이드 크루넥(Destroyed Crewneck)' 스웨터로, 해당 제품은 이탈리아에서 100% 버진울 소재로 제작됐다. 미국 공식 온라인 쇼핑몰에서 1450달러(약 170만원)에 가격이 책정됐다. 한국 온라인쇼핑몰 가격은 184만원이다. 이 제품은 옷의 끝자락은 너덜너덜한 데다 팔과 몸통 부위에 커다란 구멍도 나 있어서 논쟁을 불렀다. 실수로 옷감을 찢은 듯이 보이는 이 디자인은 발렌시아가가 새로 내세운 컨셉이다. 함께 출시된 스웨터와 드레스 제품도 이와 비슷한 모양으로 나왔다. 발렌시아가는 해당 컬렉션에 대해 "의류가 수년에 걸쳐 변형될 미래상을 상상해 구상했다"고 밝혔다. 찢은 듯한 훼손은 소재의 노화 과정을 뜻하는 동시에 한 아이템을 오랜기간 착용하고, 용도 변경의 개념을 강조한 결과라고 소개하고 있다. 해당 컬렉션에서는 한 가지 기능을 수행하는 것처럼 보이는 의복이 다른 기능을 수행할 수 있도록 만든 의류를 선보이기도 했다. 하지만 높은 가격에 비해 범상치 않은 모양에 일부

안산시다문화가족지원센터 ‘결혼이민자 제빵기능사 자격과정’

시즌데일리 = 소해련 기자ㅣ 안산시다문화가족지원센터는 2021년 3월부터 하나금융나눔재단에 지원을 받아 ‘결혼이민자 제빵기능사자격과정’을 실시하였다. 취업과 자립을 희망하는 결혼이민자가 전문적인 기술을 배워 국가공인 ‘제빵기능사’ 자격증을 취득하려고 6개월간의 필기·실기교육을 받았으며, 교육이후 필기·실기시험을 지속적으로 도전하면서 1명이 필기시험에 통과하는 성과를 거두었다. 제빵자격증과정에 참여한 결혼이민자 A(41세,중국)씨는 제빵실기실습은 재미있고 다양한 빵을 만들 수 있어서 재미있었지만, 필기공부는 용어가 너무 어려워 이해하기가 힘들었다고 이야기 하였다. 한번에 도전에 그치지 않고 여러번 도전하겠다고 다짐하면서 미래에 베이커리 카페 운영을 꿈꾸었다. 제빵반을 가르쳤던 강사는 제빵자격증 취득과정은 낯선 언어로 치러지는 필기시험과 체계적인 실습과정이 이해하기 어려웠을텐데 서로 응원하고 격려하는 모습이 좋았다고 평가하였다. 교육생들을 대상으로 이후에 취업과 자립을 위해 취업상담을 진행하여 이후에 진로에 대해 도움을 주고 있다.


[교수코너] 항룡(亢龍)이 되기 전에 자기성찰부터

항룡(亢龍)이 되기 전에 자기성찰부터 2022년 3월 9일로 예정된 제20대 대통령선거가 4개월여 남았다. 민주주의의 꽃이라 일컬어지는 자유 민주 선거이지만 대선 후보들을 바라보는 마음이 씁쓸한 것은 선거운동 과정에서 잘 나타나고 있듯이 정책토론은 뒷전으로 밀리고 네거티브 공방으로 민주적 선거의 본질에서 벗어나는 방향으로 나가고 있기 때문이다. 21세기에 들어와서 4번의 대통령선거를 치렀고 이제 5번째 선거를 앞두고 있지만 역대 대통령 중 어떤 대통령도 대한민국이 제대로 21세기를 열지 못했다고 국민들은 느끼고 있다. 이런 가운데 지난 22일 한국갤럽 10월 셋째 주 여론조사에 따르면, 여야 대선후보 5인 각각에 대한 호감 여부를 물은 결과 이재명 더불어 민주당 후보 32%,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 31%, 윤석열 전 검찰총장 28%, 심상정 정의당 후보 24%,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19% 순이었다. 비호감도는 안 대표 72%, 윤 전 총장과 심 후보가 각 62%, 이 후보 60%, 홍 의원 59%로 나타났다. 대부분의 후보의 비호감도-호감도 차이가 두 배 안팎으로 벌어졌고 안 대표의 경우 비호감도가 네 배 가까이 높았다. 광복 후 지난 70여년의 우리 역사

유튜브 보는시간 줄이고 싶다면 차단하라...유혹을 이기는 방법

(시즌데일리 = 정영한 기자) 한때, TV가 보급되기 시작하고 많은 사람들이 TV 앞에서 시간을 소비하면서 TV에는 '바보상자'라는 별명이 붙었던 적이 있다. TV를 많이 보면 바보가 된다는 이유에서였다. 우리를 끌어들였던 미디어 콘텐츠는 TV에서 유튜브로 넘어와 한 달에 1인 평균 30시간(작년 10월 기준)을 소비하게 하고 있다. 코로나19로 집에 있는 시간이 많아지고 그만큼 유튜브는 생활 깊숙이 자리 잡았다. 유튜브가 생활 깊이 자리 잡았지만 한편에서는 중독에 빠지는 사람도 많은 만큼, 끊고 싶어 하는 사람도 늘어나고 있다. 알게 모르게 하나를 더 볼 수밖에 없는 알고리즘의 매력을 끊는 방법이 있을까? 새해를 맞아 유튜브 대신 책을 읽고 명상을 하고 운동을 하고 싶은 사람들을 위해 준비했다. "유혹을 어떻게 끊어낼 수 있을까?" 먼저, 내가 유튜브의 소식을 최대한 모르면 된다. '유튜브 알림 끄기'이다. 설정을 통해 알림 설정에서 모든 부분은 꺼주면 나는 유튜브의 소식을 최대한 모른 채로 시간을 보낼 수 있을 것이다. 두 번째는 약점을 너무나도 잘 아는 유튜브를 초기화해서 내가 좋아할 만한 영상을 더 이상 추천받지 못하게 하는 것이다. "이것만 보고 자




연예

더보기

사회

더보기



배너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