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29 (목)

  • 구름많음동두천 31.1℃
  • 구름많음강릉 32.1℃
  • 구름많음서울 31.5℃
  • 구름많음대전 33.2℃
  • 구름많음대구 33.5℃
  • 구름많음울산 29.9℃
  • 구름많음광주 31.1℃
  • 구름많음부산 28.8℃
  • 구름많음고창 29.9℃
  • 구름많음제주 29.5℃
  • 구름많음강화 29.2℃
  • 구름많음보은 30.7℃
  • 구름많음금산 31.6℃
  • 구름많음강진군 29.5℃
  • 구름많음경주시 31.3℃
  • 구름많음거제 28.6℃
기상청 제공
메뉴

'갑질 조폭 동원 '의혹 여배우 진아림,"너무 억울해"

URL복사

 

시즌데일리 = 소해련 기자ㅣ배우 진아림이 '갑질 및 조폭 동원 보복 폭행 여배우' 루머에 대해 "억울하다"며 입을 열었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지난 29일 서울 청담동 한 공원 앞에서 20대 남성을 폭행한 혐의로 30대 남성 A씨를 불구속 입건해 조사 중이라고 31일 밝혔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자신을 진아림의 지인이라고 밝혔으며, 폭행당한 B씨는 A씨를 진아림이 동원한 조폭이라고 주장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지난 28일 새벽 2시 50분쯤 서울 청담동 한 공원 앞 도로에 차를 세우고 앉아 있던 B씨와 진아림에 관해 말다툼을 벌이다가 B씨를 폭행한 혐의를 받는다.

 

B씨는 A씨의 갑질에 대해 폭로하자, A씨가 보복을 하기 위해 폭행을 사주했다고 주장했다.

 

앞서 B씨는 "진아림이 지인의 주점에서 무료로 술을 달라며 '갑질'을 했다"는 취지의 내용을 SNS를 통해 폭로했다. 이에 진아림과 A씨는 "허위 내용이 포함된 게시글을 내려달라"고 B씨에게 요구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진아림은 31일 자신의 SNS를 통해 "저에게 이런 일이 생길지 (몰랐다), 정말 힘든 상태"라며 "누구에게도 갑질 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사건 경위에 대해 "팬이라고 SNS를 통해 연락 온 사람이 시비를 걸어와 차단했다"며 "그 뒤 B씨가 저에 대해 '마약을 해서 감방에 갔다' '어릴 때 놀아줬다' 등 허위사실과 비방글을 올렸다. 이에 대해 (아니라고) 대답한 것을, 지인인 것처럼 포장해 '갑질' 주장을 했다"고 덧붙였다.
 
이어 "명예훼손 등으로 서울 수서경찰서에 (고소장을) 낸 상태"라며 "진실은 밝혀진다"고 적었다. 







수원 / 안산 / 지역소식

더보기

배너

연예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