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09 (금)

  • 구름많음동두천 22.1℃
  • 구름많음강릉 22.5℃
  • 흐림서울 23.6℃
  • 흐림대전 23.1℃
  • 박무대구 22.2℃
  • 울산 22.0℃
  • 박무광주 23.6℃
  • 부산 22.6℃
  • 흐림고창 23.2℃
  • 제주 25.7℃
  • 구름조금강화 21.9℃
  • 흐림보은 21.9℃
  • 구름많음금산 22.5℃
  • 흐림강진군 24.4℃
  • 흐림경주시 22.2℃
  • 흐림거제 24.0℃
기상청 제공
메뉴

나홍진 감독, 신작 '랑종'... 7월에 개봉

URL복사

 

시즌데일리 = 소영주 시민기자ㅣ나홍진 감독이 기획, 제작한 영화 ‘랑종’이 7월 개봉을 확정했다.

 

이에 해외 유력 영화전문매체 버라이어티도 '랑종'을 소개하며 전 세계 영화인들의 뜨거운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랑종'(감독 반종 피산다나쿤, 제공배급 쇼박스, 제작 노던크로스 GDH, 원작 최차원 나홍진)은 태국 산골마을, 신내림이 대물림되는 무당 가문의 피에 관한 세 달간의 기록을 그린 영화다. '랑종'이라는 제목은 태국어로 ‘무당’을 뜻한다.

 

특히 나홍진 감독이 기획과 제작은 물론 직접 시나리오 원안을 집필했으며 '셔터'로 태국 호러 영화의 새로운 지평을 열고 '피막'으로 태국 역대 흥행 1위를 기록한 반종 피산다나쿤 감독이 연출을 맡아 화제를 모았다.

 

‘랑종’은 ‘기생충’, ‘아가씨’ 등을 배급한 프랑스의 조커스 필름(The Jokers Films)에서 일찍이 프랑스 배급을 결정하는 등 제작 초기 단계부터 세계적인 관심을 불러일으킨 바 있다.

'버라이어티'는 "'랑종'이 한국의 여름 극장가를 공략할 준비를 마쳤다. 현대 한국과 태국에 여전히 존재하는 샤머니즘의 소름끼치는 매력이 영화 '랑종'을 통해 다뤄질 예정"이라고 높은 기대감을 표출했다. 이어 세계 영화계가 '랑종'에 뜨거운 관심을 드러낼 것이라 내다본 버라이어티는 "스타일리시하고 강렬한 영화를 통해 해외 관객들에게도 익숙한 나홍진 감독이 제작을 맡았다"고 언급했다. 이렇듯 '랑종'은 전세계가 주목하는 기대작임을 입증하며 한층 더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랑종'은 오는 7월 국내 개봉을 시작으로 전 세계에 공개될 예정이다.







수원 / 안산 / 지역소식

더보기

배너

연예

더보기

문화

더보기
경복궁서 150년전 '정화시설' 갖춘 대형 화장실 발굴
시즌데일리 = 김가원 기자ㅣ경복궁 동궁의 남쪽 지역에서 현대 정화조와 유사한 시설을 갖춘 대형 화장실 유구(遺構)가 확인되었다. 문화재청 국립강화문화재연구소(소장 김인규)는 경복궁 동궁의 남쪽 지역에서 이와 같은 화장실 시설을 발굴하였으며, 그 결과를 7월 8일 오전 10시에 경복궁 흥복전에서 언론에 공개했다. 궁궐 내부에서 화장실 유구가 나온 것은 처음 있는 일이다. 이번에 발굴된 화장실은 동궁 권역 중에서도 남쪽 지역에 위치하며 동궁과 관련된 하급 관리와 궁녀, 궁궐을 지키는 군인들이 주로 이용하였을 것으로 추정되며 화장실은 깊이 1.6~1.8m, 성인 키만큼 깊이 땅을 판 뒤 돌로 주변을 쌓고 진흙으로 틈을 메워 오물이 밖으로 새나가는 걸 막았다. 발굴조사를 맡아 진행한 국립강화문화재연구소 양숙자 연구관은 “그간 다른 궁궐터에서 발견됐던 화장실들은 땅을 파서 길을 만드는 게 고작이었는데, 경복궁 화장실은 주변으로 오염이 안되게 아주 고급 기술을 사용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화장실 안쪽에서 채취한 흙에서는 기생충 알이 매우 높은 밀도로 발견됐지만, 화장실 바깥쪽의 흙에서는 기생충 알이 발견되지 않고 깨끗했다. 문헌자료에 따르면 화장실의 규모는 4∼

오피니언

더보기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