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29 (목)

  • 구름많음동두천 31.1℃
  • 구름많음강릉 32.1℃
  • 구름많음서울 31.5℃
  • 구름많음대전 33.2℃
  • 구름많음대구 33.5℃
  • 구름많음울산 29.9℃
  • 구름많음광주 31.1℃
  • 구름많음부산 28.8℃
  • 구름많음고창 29.9℃
  • 구름많음제주 29.5℃
  • 구름많음강화 29.2℃
  • 구름많음보은 30.7℃
  • 구름많음금산 31.6℃
  • 구름많음강진군 29.5℃
  • 구름많음경주시 31.3℃
  • 구름많음거제 28.6℃
기상청 제공
메뉴

'가세연'김용호, 한예슬에 이어 조여정까지 폭로?

URL복사

 

시즌데일리 = 소해련 기자ㅣ연예부 기자 출신 유튜버 김용호가 한예슬의 폭로에 이어 조여정의 폭로를 이어갔다.

 

김용호는 지난 6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생방송을 진행했다. 그는 '한예슬과 조여정을 지켜주는 회장님'이라는 주제로 이야기를 털어놓았다.

 

이날 김용호는 "한예슬이 썰을 풀고 영상을 올리겠다고 난리다. 이 상황에서 방송을 안 하면 오해를 살 것 같아서 급하게 켰다"며 "오늘 방송의 수위를 어느 정도로 해야 할지 정하지 못했다. 나름대로 조율하면서 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용호 기자는 "한예슬이 아니었다면 내가 조여정을 공개할 일은 없었을 것"이라고 말문을 열며 "배우로 따지면 조여정은 좋은 배우다. 하지만 인간 조여정의 삶은 문제가 있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2013년 한 연예 기획사 대표가 여자 연예인을 데리고 마카오 원정 도박에 다녀왔다. 카지노 출입 기록이 있었다"며 "한예슬과 조여정을 지켜주는 사람은 A 회장이다. 취재한 내용이 여럿 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와 관련 높은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7일 스타뉴스에 "앞선 공식 입장 이후로 변동된 사항은 없다"라며 한예슬, 조여정의 사생활 의혹을 부인했다.

한편 김용호는 최근 한예슬 남자친구가 유흥업소 접대부 출신이며 한예슬은 버닝썬 사건과 연관된 사람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한예슬은 "남자친구가 가라오케 출신"이라며 일부 인정했으나 버닝썬 등 의혹에는 전면 부인인 상황이다.







수원 / 안산 / 지역소식

더보기

배너

연예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