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17 (토)

  • 구름많음동두천 30.1℃
  • 구름많음강릉 28.4℃
  • 구름많음서울 32.8℃
  • 구름많음대전 31.5℃
  • 구름많음대구 29.5℃
  • 구름많음울산 28.2℃
  • 구름많음광주 28.7℃
  • 구름많음부산 27.0℃
  • 구름많음고창 27.9℃
  • 흐림제주 29.8℃
  • 구름많음강화 30.1℃
  • 구름많음보은 27.9℃
  • 구름많음금산 30.7℃
  • 구름많음강진군 30.1℃
  • 구름많음경주시 28.6℃
  • 구름많음거제 27.3℃
기상청 제공
메뉴

사건/사고

한낮 은평구 소재 음식점에 차량 돌진...7명 병원 이송

- 은평구 소재 음식점에 차량이 돌진하여 30여명이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URL복사

 

시즌데일리 = 심민정 기자ㅣ대낮에 서울시 은평구에 위치한 음식점에 차량이 돌진해 10여명이 다치 는 사고가 발생했다.

 

14일 소방당국 및 경찰에 따르면 오후 1시 41분쯤 서울 은평구 한 음식점에 차량이 돌진하여 손님 30여명이 대피하는 일이 벌어졌다.

 

이 사고로 차량 동승자와 식당 종사자 등 1명이 중상, 10명이 경상을 입었고 이 중 7명이 병원에 이송됐다.

 

차량 운전자는 50대 남성으로 해당 차량에는 1명이 동승했던 것으로 밝혀졌으며 당시 운전자는 술에 취한 상태는 아니였다고 밝혀졌다.

 

경찰은 식사를 마치고 나온 운전자가 주차된 차량을 빼내려다가 사고를 낸 것으로 보고 있으며 경찰조사에서 운전자는 차량이 급발진했다고 주장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수원 / 안산 / 지역소식

더보기

배너


문화

더보기
1500년 전 신라인 남성 키가 180cm?... 경주서 삼국시대 최장신 인골 발굴
시즌데일리 = 강경수 기자ㅣ경북 경주 탑동 28-1번지의 이른바 ‘탑동유적’에서 지금까지 확인된 삼국 시대 인골 중 최장신에 해당하는 180cm 남성 인골이 확인됐다고 문화재청이 15일 밝혔다. 해당 유적은 한국문화재재단(이사장 최영창)이 조사 중인 곳으로 최근 이곳에서 5~6세기 삼국 시대 대표적인 무덤 24기와 그 내부에 있던 총 12기의 인골을 확인했다. 출토 당시에는 175㎝ 가량으로 측정됐습니다. 하지만 턱이 가슴 쪽을 향하도록 당겨져 있던 상태여서 실제 키는 더 컸을 것으로 분석됐다.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 관계자는 "다리뼈를 이용해 키를 예측한 결과 175∼180㎝ 수준으로 추정됐고 몸집도 컸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삼국시대 무덤에서 나온 남성 인골의 평균 키가 165㎝인 점을 감안하면 매우 크다.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 관계자는 “마치 관에 시신을 쑤셔 넣은 듯하다”며 “얼굴이 하늘을 향하지 않고 발도 편안한 모습이 아니라 다리와 거의 수직을 이루고 있다”고 했다. 작은 관에 시신을 넣어 비정상적인 자세라는 취지다. 인골 머리 쪽에선 괭이 날로 추정되는 쇠붙이가 나왔으며 토기 등이 발견됐다. 무기는 없었다. 당국은 안면 복원을 통해 신라인의 모습을

오피니언

더보기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