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29 (목)

  • 흐림동두천 32.6℃
  • 구름많음강릉 33.5℃
  • 흐림서울 32.9℃
  • 구름많음대전 34.5℃
  • 구름많음대구 34.6℃
  • 구름많음울산 30.3℃
  • 구름많음광주 32.7℃
  • 구름조금부산 30.3℃
  • 구름많음고창 31.1℃
  • 구름많음제주 32.4℃
  • 구름많음강화 30.6℃
  • 구름많음보은 32.8℃
  • 구름많음금산 32.5℃
  • 구름많음강진군 32.3℃
  • 구름많음경주시 33.6℃
  • 구름조금거제 30.7℃
기상청 제공
메뉴

'뭉쳐야 쏜다' 강동희 출연 논란에, 결국 통편집

URL복사

 

시즌데일리 = 김가원 기자ㅣ승부조작으로 프로농구에서 제명된 강동희 전 감독이 JTBC 예능 '뭉처야쏜다' 출연 예고에 등장했다가 비난 여론에 휩싸여 결국 제작진 측은 강 전 감독의 출연분을 편집하기로 했다. 

 

JTBC 예능프로그램 '뭉쳐야 쏜다' 제작진은 28일 <더팩트>에 "과거 농구대잔치 당시의 분위기를 재현하는 과정에서 대중 정서에 부합하지 못하는 섭외로 걱정을 끼쳐드린 점,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제작진은 지난 28일 “시청자 의견을 수용해 보기 불편한 부분은 편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뭉쳐야 쏜다’ 제작진은 지난 27일 방송 말미에 강동희 전 동부 감독의 출연을 예고하는 편집 방송을 내보냈다. 예고편에는 강 전 감독이 기아자동차 전설로 출연해 다른 팀과 코트에서 맞붙는 장면이 공개됐다.
 

강동희 전 감독은 2011년 원주 동부 감독 시절 브로커들에게 4700만원을 받고 네 차례 승부를 조작한 혐의를 받는다. 그는 2013년 징역 10개월, 추징금 4700만원을 선고받았다. 이후 2013년 한국프로농구연맹(KBL)은 강동희 전 감독을 제명했다. 최근 강동희 전 감독이 제명 처분 해제를 요청했으나 연맹은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강동희의 복귀 시도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지난해 그는 아내와 함께 SBS '인터뷰게임'에 출연해 심경을 고백했지만, 대중의 거센 반발을 겪어야했다.

또 이달 중순에는 KBL이 재정위원회를 개최해 그의 제명관련 건에 대해 심의했지만, 최종적으로 기각 결정을 내린 바 있다.
 







수원 / 안산 / 지역소식

더보기

배너

연예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