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8.01 (일)

  • 흐림동두천 27.8℃
  • 구름많음강릉 32.8℃
  • 서울 27.7℃
  • 대전 30.0℃
  • 구름많음대구 29.8℃
  • 구름많음울산 30.0℃
  • 흐림광주 31.3℃
  • 구름많음부산 29.6℃
  • 구름많음고창 31.4℃
  • 맑음제주 29.7℃
  • 흐림강화 27.9℃
  • 구름많음보은 31.5℃
  • 흐림금산 28.1℃
  • 흐림강진군 32.2℃
  • 흐림경주시 28.3℃
  • 구름조금거제 31.6℃
기상청 제공
메뉴

사회

박원순 딸 "아빠, 빚 져가며 여성단체 도왔는데...어떻게"

URL복사

 

시즌데일리 =  김관섭 기자ㅣ지난 8일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부인 강난희 여사의 친필 편지를 공개했던 정철승 광복회 고문 변호사가 이번에는 강 여사와 그의 딸과 함께 나눈 대화를 올려 관심을 모으고 있다. . 대화에 따르면 박 전 시장의 딸은 여성 단체들에 대해 아쉬움을 나타냈다.
 

20일 정철승 변호사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미 많이 보도된 내용이라던데, 고 박원순 시장은 가족에게 많은 빚만 남겼다고 한다"며 글을 시작했다.

 

정 변호사는 박 전 시장의 부인인 강난희 씨에게 "박 시장님은 검사를 잠깐 하신 후 아주 유능한 변호사로 활동하신 것으로 아는데 그때 돈 좀 벌지 않으셨나"라고 물었다. 이에 강 씨는 "돈 잘 벌었다. 건물도 사고 그랬으니까"라며 "그렇지만 여러 시민단체에 전부 기증해버리고, 94년도에 전업 시민운동가가 되기로 결심하신 후로 집에 생활비를 전혀 갖고 오지 않았다. 제가 작은 사업을 해서 생활했다"고 답했다.

이에 정 변호사는 "납득이 되지 않았다"며 "아무리 그래도 매년 수천만 원씩 주는 포스코 등 대기업 사외이사를 많이 맡으셨고 10년 동안 서울시장을 하셨던 분이 그렇게 재산이 없다는 게 말이 됩니까?"라고 되물었다.
 

박 전 시장의 딸은 “아빠 주위에는 항상 도와달라는 분들이 많았고 아빠는 그런 분들에게 빚까지 져가며 모두 퍼주셨다”며 “아빠가 남기신 빚은 그렇게 생긴 거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그 중에는 여성단체 분들도 있었던 것을 똑똑히 기억한다”며 “그런데 그분들이 어떻게 우리 아빠한테..어떻게 그럴 수가”라고 했다.

박 전 시장은 지난해 7월 8일 전 비서에게 성추행을 한 혐의 등으로 피소됐다. 9일 오전 박 전 시장은 측근에 “이 파고는 넘기 힘들 것 같다”는 문자메시지를 남긴 뒤 10일 자정쯤 시신으로 발견됐다. 박 전 시장의 사망으로 성추행 피소건은 ‘공소권 없음’으로 종결됐다.







수원 / 안산 / 지역소식

더보기

배너

연예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