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12 (일)

  • 맑음동두천 22.8℃
  • 맑음강릉 26.3℃
  • 구름많음서울 24.0℃
  • 박무대전 23.3℃
  • 맑음대구 24.7℃
  • 구름많음울산 25.9℃
  • 구름조금광주 25.7℃
  • 구름많음부산 27.5℃
  • 맑음고창 25.3℃
  • 흐림제주 26.6℃
  • 구름조금강화 23.8℃
  • 맑음보은 22.3℃
  • 맑음금산 22.2℃
  • 구름많음강진군 24.5℃
  • 구름많음경주시 25.2℃
  • 구름많음거제 25.2℃
기상청 제공
메뉴

사회

경기도, 다중 이용시설 4곳 중 1곳 소방시설 '불량'

- 경기지역 다중 이용시설 4곳 중 1곳이 소방시설을 불량하게 관리해오다 적발됐다.

URL복사

 

시즌데일리 = 심민정 기자ㅣ경기지역 다중이용시설 4곳 중 1곳이 소방시설을 불량하게 관리해온 것으로 드러났다.

 

도 소방재난본부는 지난 27일 숙박시설과 문화집회시설(박물관, 전시관 등), 물놀이 유원시설, 수련시설 등 도내 다중이용시설 410곳을 대상으로 ‘3대 불법행위’ 일제단속을 실시해 98곳(23.9%)을 적발, 124건을 조치했다고 밝혔다.

 

3대 불법행위는 소방시설 차단과 피난방화시설 폐쇄·훼손, 불법 주·정차 등이다.

 

위반사례를 보면 숙박시설에서 화재 감지기 제거 후 다시 설치하지 않거나 계단에 다량의 물건을 쌓아 놓은 경우도 있었다.

 

방화문 훼손도 적발됐다. 도내 한 문화집회시설은 방화문에 문 고정장치인 도어스토퍼를 설치하거나 저절로 문이 닫히도록 하는 도어클로저를 제거했고, 한 스포츠센터는 방화문을 훼손했다.

 

화재예방, 소방시설 설치, 유지 및 안전관리에 관한 법률(소방시설법)은 소방시설 폐쇄 및 차단행위 위반은 5년 이하 징역 또는 5000만원 이하 벌금에 처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또 소방펌프 동력제어반, 수신기 임의 조작은 300만 원 이하 과태료를 부과한다.

 

앞서 도 소방재난본부는 휴가철을 맞아 단속반원을 총 동원해 인파가 몰리는 도내 다중이용시설에 대해 3대 불법행위를 일제단속한다고 예고했다.

 

경기소방본부 관계자는 "도민들이 많이 찾는 다중이용시설에서 여전히 많은 불량시설이 적발됐다"며 "도민 안전을 위협하는 불법행위는 소방관련법에 따라 강력히 처벌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수원 / 안산 / 지역소식

더보기


연예

더보기

문화

더보기
신선의 호리병 「고창 병바위 일원」 명승 지정
시즌데일리 = 김관섭 기자ㅣ자연경관이 아름답고 역사문화적 가치가 높은 자연유산인 ‘고창 병바위 일원’이 국가지정문화재 명승으로 지정 예고됐다. 고창 아산면 반암리 호암마을에 있는 병바위는 높이가 35m에 이르며, 주변에 커다란 소반바위·전좌바위가 있다. 이 바위는 지질시대 백악기에 분출한 유문암질 용암과 응회암이 오랜 기간 풍화침식되며 생겨났다. 병바위와 주변 바위는 침식으로 생겨난 수많은 단애(cliff), 스택(stack)이 있고, 타포니(tafoni)와 같은 화산암 지형경관을 갖고 있으며, 바위를 덮고 있는 백화등, 담쟁이와 같은 덩굴류가 계절에 따라 색깔을 달리하며 주변 소나무 군락과 어우러져 아름다운 모습을 보여준다. 호리병 바위를 뜻하는 ‘호암’(壺巖)으로도 일컬어지는 병바위에는 흥미로운 전설도 내려온다. 잔칫집에서 매우 취한 신선이 쓰러지면서 소반을 걷어차자 소반에 있던 술병이 강가에 거꾸로 꽂혀 병바위가 됐다고 한다. 이 전설로 인해 주변 바위와 함께 ‘금반옥호’(金盤玉壺), ‘선인취와’(仙人醉臥)의 명당으로 꼽혀 왔다. 또한, 전좌바위 옆면의 움푹 파인 곳에는 작은 정자인 두암초당이 있는데, 조선 중기 정착한 변성온, 변성진 형제와 그 후손들

오피니언

더보기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