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10 (금)

  • 구름많음동두천 19.7℃
  • 구름많음강릉 23.1℃
  • 구름많음서울 22.6℃
  • 구름많음대전 22.2℃
  • 구름많음대구 23.2℃
  • 흐림울산 22.8℃
  • 구름조금광주 23.0℃
  • 흐림부산 23.4℃
  • 흐림고창 21.4℃
  • 구름조금제주 24.2℃
  • 구름많음강화 19.0℃
  • 구름많음보은 18.6℃
  • 흐림금산 21.1℃
  • 흐림강진군 22.1℃
  • 흐림경주시 21.7℃
  • 흐림거제 21.5℃
기상청 제공
메뉴

경제

오리온, 8년째 국내 제품 가격 동결... 해외는 6~10%인상

URL복사

 

시즌데일리 = 임동현 기자ㅣ오리온은 원자재 가격 인상에도 국내 전 제품의 가격을 동결하기로 했다고 23일 밝혔다.

 

 해외 법인은 국가별로 상황이 달라 중국과 러시아에서 6~10% 가격을 올리기로 했다. 

 

국내 제품의 가격은  2013년 이후 8년째 가격을 동결 중이다. 오리온은 "액란류, 유지류, 전분당 등 주요 원재료 가격 인상으로 제조원가율도 지속 상승하고 있지만, 각종 비용 효율화 작업을 통해 제조원가율 상승 폭을 최소화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오리온은 가격 동결을 해도 실적에는 문제가 없다고 전망하고 있다. 올해 상반기 영업이익율 역시 16.8%로 전년 동기 대비 1% 포인트 상승하며 신장 추세에 있어 가격 동결이 가능한 상황이다.

해외에선 가격을 올린다. 중국 법인은 오는 9월 1일부터 파이 4종의 가격을 6~10% 인상한다. 러시아 법인은 오는 10월 1일부터 파이, 비스킷 등 전 품목에 대해 가격을 약 7% 인상할 계획이다.
지난해 하반기부터 원재료 단가 인상의 흐름이 지속하고 있는 가운데 주요 원재료인 쇼트닝, 전분당 및 프라잉 오일의 단가 인상에 따라 제조원가율이 지속 상승한 것을 반영했다.

 

오리온은 2021년 연결기준으로 매출 2조4080억 원, 영업이익 3864억 원을 거둘 것으로 전망됐다. 2020년과 비교해 매출은 8%, 영업이익은 2.9% 늘어나는 것이다.







수원 / 안산 / 지역소식

더보기



문화

더보기
신선의 호리병 「고창 병바위 일원」 명승 지정
시즌데일리 = 김관섭 기자ㅣ자연경관이 아름답고 역사문화적 가치가 높은 자연유산인 ‘고창 병바위 일원’이 국가지정문화재 명승으로 지정 예고됐다. 고창 아산면 반암리 호암마을에 있는 병바위는 높이가 35m에 이르며, 주변에 커다란 소반바위·전좌바위가 있다. 이 바위는 지질시대 백악기에 분출한 유문암질 용암과 응회암이 오랜 기간 풍화침식되며 생겨났다. 병바위와 주변 바위는 침식으로 생겨난 수많은 단애(cliff), 스택(stack)이 있고, 타포니(tafoni)와 같은 화산암 지형경관을 갖고 있으며, 바위를 덮고 있는 백화등, 담쟁이와 같은 덩굴류가 계절에 따라 색깔을 달리하며 주변 소나무 군락과 어우러져 아름다운 모습을 보여준다. 호리병 바위를 뜻하는 ‘호암’(壺巖)으로도 일컬어지는 병바위에는 흥미로운 전설도 내려온다. 잔칫집에서 매우 취한 신선이 쓰러지면서 소반을 걷어차자 소반에 있던 술병이 강가에 거꾸로 꽂혀 병바위가 됐다고 한다. 이 전설로 인해 주변 바위와 함께 ‘금반옥호’(金盤玉壺), ‘선인취와’(仙人醉臥)의 명당으로 꼽혀 왔다. 또한, 전좌바위 옆면의 움푹 파인 곳에는 작은 정자인 두암초당이 있는데, 조선 중기 정착한 변성온, 변성진 형제와 그 후손들

오피니언

더보기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