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10 (금)

  • 맑음동두천 20.8℃
  • 맑음강릉 22.7℃
  • 맑음서울 23.2℃
  • 맑음대전 23.8℃
  • 구름조금대구 22.3℃
  • 구름많음울산 22.1℃
  • 구름많음광주 23.3℃
  • 구름조금부산 22.1℃
  • 구름많음고창 21.7℃
  • 구름조금제주 24.2℃
  • 맑음강화 20.2℃
  • 구름조금보은 20.5℃
  • 맑음금산 20.2℃
  • 구름많음강진군 21.8℃
  • 구름많음경주시 21.2℃
  • 구름조금거제 20.6℃
기상청 제공
메뉴

경제

너덜너덜한 스웨터..."쥐가 파먹은 듯" 발렌시아가 신상품 화제

URL복사

 

시즌데일리 = 김가원 기자ㅣ프랑스 럭셔리 브랜드 발렌시아가가 가을을 맞아 내놓은 일부 상품들이 온라인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외신 보도에 따르면 의견이 많이 나온 제품은 '디스트로이드 크루넥(Destroyed Crewneck)' 스웨터로, 해당 제품은 이탈리아에서 100% 버진울 소재로 제작됐다. 미국 공식 온라인 쇼핑몰에서 1450달러(약 170만원)에 가격이 책정됐다. 한국 온라인쇼핑몰 가격은 184만원이다.

 

이 제품은 옷의 끝자락은 너덜너덜한 데다 팔과 몸통 부위에 커다란 구멍도 나 있어서 논쟁을 불렀다. 실수로 옷감을 찢은 듯이 보이는 이 디자인은 발렌시아가가 새로 내세운 컨셉이다. 함께 출시된 스웨터와 드레스 제품도 이와 비슷한 모양으로 나왔다.

 

발렌시아가는 해당 컬렉션에 대해 "의류가 수년에 걸쳐 변형될 미래상을 상상해 구상했다"고 밝혔다. 찢은 듯한 훼손은 소재의 노화 과정을 뜻하는 동시에 한 아이템을 오랜기간 착용하고, 용도 변경의 개념을 강조한 결과라고 소개하고 있다. 해당 컬렉션에서는 한 가지 기능을 수행하는 것처럼 보이는 의복이 다른 기능을 수행할 수 있도록 만든 의류를 선보이기도 했다.

 

하지만 높은 가격에 비해 범상치 않은 모양에 일부 누리꾼은 "가난해 보이려면 1150유로(디스트로이드 크루넥의 유럽 출시 가격)를 지불하라" "쥐가 파먹은 듯한 모양새"라고 말하는 등 전위적인 디자인에 대해 비난했다.







수원 / 안산 / 지역소식

더보기


연예

더보기

문화

더보기
신선의 호리병 「고창 병바위 일원」 명승 지정
시즌데일리 = 김관섭 기자ㅣ자연경관이 아름답고 역사문화적 가치가 높은 자연유산인 ‘고창 병바위 일원’이 국가지정문화재 명승으로 지정 예고됐다. 고창 아산면 반암리 호암마을에 있는 병바위는 높이가 35m에 이르며, 주변에 커다란 소반바위·전좌바위가 있다. 이 바위는 지질시대 백악기에 분출한 유문암질 용암과 응회암이 오랜 기간 풍화침식되며 생겨났다. 병바위와 주변 바위는 침식으로 생겨난 수많은 단애(cliff), 스택(stack)이 있고, 타포니(tafoni)와 같은 화산암 지형경관을 갖고 있으며, 바위를 덮고 있는 백화등, 담쟁이와 같은 덩굴류가 계절에 따라 색깔을 달리하며 주변 소나무 군락과 어우러져 아름다운 모습을 보여준다. 호리병 바위를 뜻하는 ‘호암’(壺巖)으로도 일컬어지는 병바위에는 흥미로운 전설도 내려온다. 잔칫집에서 매우 취한 신선이 쓰러지면서 소반을 걷어차자 소반에 있던 술병이 강가에 거꾸로 꽂혀 병바위가 됐다고 한다. 이 전설로 인해 주변 바위와 함께 ‘금반옥호’(金盤玉壺), ‘선인취와’(仙人醉臥)의 명당으로 꼽혀 왔다. 또한, 전좌바위 옆면의 움푹 파인 곳에는 작은 정자인 두암초당이 있는데, 조선 중기 정착한 변성온, 변성진 형제와 그 후손들

오피니언

더보기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