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15 (수)

  • 맑음동두천 20.0℃
  • 흐림강릉 20.4℃
  • 맑음서울 22.2℃
  • 맑음대전 21.5℃
  • 구름조금대구 21.1℃
  • 흐림울산 22.3℃
  • 구름많음광주 22.1℃
  • 흐림부산 21.5℃
  • 구름많음고창 20.6℃
  • 제주 23.2℃
  • 맑음강화 21.6℃
  • 맑음보은 19.0℃
  • 맑음금산 20.8℃
  • 흐림강진군 22.8℃
  • 구름조금경주시 21.9℃
  • 흐림거제 21.3℃
기상청 제공
메뉴

부천시, 2021청년공감아카데미 ‘방구석 공부방’

- <인스타그램에는 절망이 없다> 정지우 작가 등 6명 강사 참여
- 변화된 사회 청년의 일상, 관심사, 정책 이슈 주제별 강좌 마련

URL복사

 

시즌데일리 = 김관섭 기자ㅣ부천시는 오는 8월 18일(수)부터 9월 2일(목)까지 ‘2021 청년공감아카데미 방구석 공부방’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라 사회진입 기회 상실로 힘겨워진 청년들의 일상, 관심사 및 정책 이슈 등 6개의 강좌로 기획된 이번 아카데미는 청년정책에 관심 있는 부천 청년뿐만 아니라 시민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첫 번째 강좌는 <인스타그램에는 절망이 없다>의 정지우 작가로 ‘이미지 소비시대의 이중성’이란 주제로 버거운 사회를 살아내는 청년들의 삶과 일상에 대해 이야기한다.

 

두 번째 강좌는 <세금수업>의 저자 장제우 연구원이 ‘세금과 복지 : 세금을 통한 사회연대’를 주제로 최근 재난지원금, 기본소득으로 청년 사이에서 관심이 높아진 세금에 대해 살펴본다.

 

세 번째 강좌는 <아빠의 아빠가 됐다>의 저자 조기현 독립영화감독이 ‘비트코인이 아니라 사회참여를 하는 이유’를 주제로 자신의 사회참여 경험을 바탕으로 청년들의 다양한 사회참여 필요성을 역설한다.

 

네 번째 강좌는 ‘청년불평등, 지방소멸, 기후위기 시대의 공존을 위한 청년정책’을 주제로 중앙대 이승윤 교수와 함께한다. 코로나19 등으로 급변하고 있는 사회환경 속에서 새로운 청년정책의 방향에 대해 짚어본다.

 

다섯 번째 강좌는‘2021년 청년정책의 방향과 과제’를 주제로 국무조정실 청년정책조정실 양호경 청년소통과장이 강사로 나선다. 작년 8월 청년기본법 제정 이후 중앙정부의 청년정책 현황을 소개하고, 피부에 와 닿는 청년정책 실행방안을 함께 모색한다.

 

여섯 번째 강좌는 ‘이행기 청년 문제해결을 위한 사회정책’을 주제로 불평등과시민성연구소 정준영 연구원이 함께한다. 최근 코로나19 등의 영향으로 경쟁적으로 확장되고 있는 청년정책과 사업을 어떤 시선으로 바라봐야 하는지 청년정책의 개념과 방향을 함께 그려본다.

 

<2021청년공감아카데미 방구석 공부방>은 청년 이슈와 정책에 관심 있는 시민 누구나 부천시청 홈페이지, SNS 등을 통해 신청할 수 있으며 개별강좌 신청도 가능하다. 참가 신청자에게는 강의 자료를 사전에 송부하며, 강의 자료 중 궁금한 사항은 이메일 등으로 자유롭게 남길 수 있다. 사전 질의사항에 대한 답변은 강의 중에 들을 수 있다.

 

사전 신청자들은 강의 당일 발송되는 안내 링크를 통해 줌(ZOOM) 공부방에 참여하면 되며, 미신청자들은 YOUTUBE 부청협TV 생중계를 통해 참여할 수 있다.

 

박화복 아동청소년과장은 “‘청년공감아카데미’를 통해 청년정책협의체 활동이 더욱 활성화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면서 “변화된 청년들의 삶 전반에 필요한 청년정책이 실행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참여 신청 링크 : https://me2.do/5WctPp00







수원 / 안산 / 지역소식

더보기



문화

더보기
신선의 호리병 「고창 병바위 일원」 명승 지정
시즌데일리 = 김관섭 기자ㅣ자연경관이 아름답고 역사문화적 가치가 높은 자연유산인 ‘고창 병바위 일원’이 국가지정문화재 명승으로 지정 예고됐다. 고창 아산면 반암리 호암마을에 있는 병바위는 높이가 35m에 이르며, 주변에 커다란 소반바위·전좌바위가 있다. 이 바위는 지질시대 백악기에 분출한 유문암질 용암과 응회암이 오랜 기간 풍화침식되며 생겨났다. 병바위와 주변 바위는 침식으로 생겨난 수많은 단애(cliff), 스택(stack)이 있고, 타포니(tafoni)와 같은 화산암 지형경관을 갖고 있으며, 바위를 덮고 있는 백화등, 담쟁이와 같은 덩굴류가 계절에 따라 색깔을 달리하며 주변 소나무 군락과 어우러져 아름다운 모습을 보여준다. 호리병 바위를 뜻하는 ‘호암’(壺巖)으로도 일컬어지는 병바위에는 흥미로운 전설도 내려온다. 잔칫집에서 매우 취한 신선이 쓰러지면서 소반을 걷어차자 소반에 있던 술병이 강가에 거꾸로 꽂혀 병바위가 됐다고 한다. 이 전설로 인해 주변 바위와 함께 ‘금반옥호’(金盤玉壺), ‘선인취와’(仙人醉臥)의 명당으로 꼽혀 왔다. 또한, 전좌바위 옆면의 움푹 파인 곳에는 작은 정자인 두암초당이 있는데, 조선 중기 정착한 변성온, 변성진 형제와 그 후손들

오피니언

더보기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