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5 (토)

  • -동두천 21.6℃
  • -강릉 19.8℃
  • 흐림서울 23.0℃
  • 흐림대전 22.5℃
  • 흐림대구 22.7℃
  • 흐림울산 21.6℃
  • 구름많음광주 24.9℃
  • 흐림부산 22.9℃
  • -고창 24.0℃
  • 구름많음제주 26.0℃
  • 흐림강화 21.9℃
  • -보은 22.0℃
  • -금산 20.8℃
  • -강진군 25.2℃
  • -경주시 21.8℃
  • -거제 22.7℃
기상청 제공
메뉴

사회

태풍 '찬투' 17일 우리나라 최대 영향...제주·남부 지방 '물 폭탄'

URL복사

 

시즌데일리 = 임동현 기자ㅣ제14호 태풍 '찬투(CHANTHU)'가 북상하면서 제주도에 강풍을 동반한 시간당 70mm의 강한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대구에도 17일 하루 태풍 간접 영향으로 비가 내릴 전망이다.

 

14일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찬투는 이날 오전 9시 현재 중국 상하이 동쪽 약 210㎞ 부근 해상에서 시속 13㎞의 속도로 동남동진하고 있다. 태풍 중심의 최대풍속은 초속 35m이고 강도는 강함 수준이다.
 

태풍 영향 이전 15일까지 예상 강수량은 제주도 100~200㎜, 전남권·경남 남해안 20~80㎜, 경남권·전북 남부·경북권 남부 10~40㎜다.

 

태풍의 영향권에 접어드는 16~17일 제주도에는 50~150㎜(많은 곳 300㎜ 이상), 전남 남해안·경상권 해안·지리산 부근 50~150㎜(많은 곳 250㎜ 이상)의 비가 올 것으로 보인다.
 

한상은 기상청 기상전문관은 “현재 태풍 찬투 북동쪽에 강한 고기압이 형성되고 태풍 북서쪽에도 고기압이 자리하고 있어 태풍이 북쪽으로 방향을 틀 가능성은 적다. 기상 수치예보모델들도 대체로 태풍 찬투가 남해상을 통과해 동해로 진출할 것이라는 예측을 내놓고 있다”고 말했다.

태풍 찬투가 예상경로대로 진행하면 제주는 16일 오후부터 17일 낮 사이에, 호남은 17일 새벽부터 오후 사이, 영남은 17일 아침부터 밤 사이에 태풍의 영향을 가장 강하게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수원 / 안산 / 지역소식

더보기


연예

더보기
'검은 태양' 남궁민, 역대급 피지컬로 시전 집중
시즌데일리 = 소해련 기자ㅣ드라마 ‘검은 태양’에서 국정원 최정예 엘리트 요원 한지혁으로 분하는데 완벽히 성공하며 남궁민 신드롬이 불고 있다. MBC 창사 60주년 대작이자 150억의 제작비가 투입되어 방송 전부터 세간의 관심을 받았던 검은 태양. 첫 회부터 최고 시청률 12.2%를 기록하며 MBC 드라마의 구세주로 떠오르더니, 방송 2회 만에 경쟁작을 따돌렸고, 성공의 주역 남궁민은 연말 시상식 주인공까지 낙점 받은 분위기다. 또 다른 한국형 블록버스터 액션 드라마의 탄생을 알리며, 유독 기대작이 많았던 금토 드라마간 경쟁에서 승리의 깃발을 꽂은 검은 태양. ‘연기파 배우 대거 출동’ ‘한국형 첩보 액션’, ‘150억’ 등 검은 태양이 쏟아낸 수많은 키워드 가운데 가장 핫한 이슈는 단연코 남궁민의 몸이라고 할 수 있다. 드라마 방영 전부터 14kg을 증량하며 일궈낸 그의 완성형 피지컬에 연일 이목이 집중되며, 드라마 흥행에 견인차 역할을 훌륭히 해냈다. 방송 첫 주 만에 이룬 눈부신 쾌거와 노력의 결과물이 완벽했던 탓일까. 이를 시샘하듯 일각에서는 약물의 힘을 빌린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었다. 전문가들의 “전혀 약물논란이 있을 몸이 아니다”라는 평가로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