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3 (수)

  • 구름많음동두천 22.2℃
  • 구름많음강릉 19.8℃
  • 구름많음서울 23.7℃
  • 구름많음대전 22.7℃
  • 흐림대구 22.5℃
  • 흐림울산 21.7℃
  • 흐림광주 22.2℃
  • 흐림부산 22.3℃
  • 흐림고창 22.5℃
  • 흐림제주 21.6℃
  • 구름많음강화 21.8℃
  • 흐림보은 21.9℃
  • 흐림금산 22.1℃
  • 흐림강진군 23.3℃
  • 흐림경주시 20.8℃
  • 흐림거제 22.3℃
기상청 제공
메뉴

경제

소상공인방송, ‘휴먼다큐 시장사람들’ 8월 24일 첫 방송

- 2020 휴먼다큐 시장사람들, 8월 24일 밤 10시 30분 첫 방송
- 총 100회로 구성… KT 올레TV, LG 유플러스tv, SK Btv 통해 전국 시청 가능

URL복사

 

(시즌데일리 = 디지털뉴스팀) 5년 가까이 시청자들의 꾸준한 사랑을 받아온 소상공인방송 대표 프로그램 ‘휴먼다큐, 시장사람들’이 2020년 새롭게 시작한다. 휴먼다큐, 시장사람들은 전통시장에 인생을 바쳐 온 사람들의 이야기를 통해 전통시장이 주는 사회 문화적 가치를 되짚어 보는 휴먼 다큐 프로그램이다.

 

◇ 총 100회, 20곳의 전통시장을 가다!

 

휴먼다큐, 시장사람들은 그동안 소개되지 않았던 전국 전통시장 20곳을 선정해 지역별, 시장별 특색을 소개한다. 총 100회 분량의 방송을 통해 활기 넘치고 다채로운 전통시장 속 이야기를 시청자들에게 더욱더 생생하게 전달할 예정이다.

 

◇ 주인공의 삶을 통해 만나는 진정성 있는 휴머니즘

 

시장에서 젊음과 청춘을 보낸 상인들, 시장이 놀이터였던 2세들의 귀환, 시장의 매력에 빠져 창업을 시작한 청년 상인들까지. 휴먼다큐, 시장사람들은 휴머니즘 넘치는 주인공들의 모습을 밀도 있게 담아낸다.

 

특히 올해는 이전 시즌들과 다르게 전통시장 1곳의 에피소드를 5회 분량으로 구성해 주인공들의 삶을 교차 편집하며 완성도 높은 휴먼 다큐를 선보인다.

 

◇ 매주 월~금요일 밤 10시 30분 전 지역 시청 가능

 

전국 팔도 장터를 찾아가는 휴먼다큐, 시장사람들은 8월 24일 첫 방송을 시작, 매주 월요일부터 금요일 밤 10시 30분 소상공인방송(KT 올레tv 223번, SK Btv 271번, LG 유플러스tv 246번)에서 시청할 수 있으며, 각 지역 케이블 채널 번호는 소상공인방송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소상공인방송은 휴먼다큐, 시장 사람들 방영 기념으로 시청자 이벤트를 진행한다. 8월 27일 목요일 프로그램 중간에 등장하는 QR 코드를 스마트폰으로 촬영, 응답지 화면이 나타나면 작성해서 제출하면 된다.

 

추첨으로 당첨된 30명에게는 소정의 기프티콘을 증정할 예정이며 이벤트 관련 내용은 소상공인방송 홈페이지에서 자세히 확인할 수 있다.

 

소상공인방송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전통시장과 소상공인들이 어려움을 겪는 가운데 방역 수칙을 지키며 더욱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는 시장의 모습을 담았다며 전통시장 속 따뜻한 정과 옛 추억을 향유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 전통시장 핫플레이스 - 서울 망원시장

 

2006년, 망원동 골목에 한두 개씩 생긴 가게들이 상권을 형성하며 탄생한 망원시장. 역사는 길지 않지만, 연인들의 데이트 장소이자 SNS에 가장 많이 소개되면서 핫플레이스로 떠오른 곳이다. 망원시장을 지키는 건 시장에서 나고 자라 시장을 놀이터로 삼아온 2세들이다. 청년이 돼서 돌아와 부모의 자리를 잇거나, 자신의 이름을 내건 가게를 열어 미래를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다. 온전히 청춘을 다 바친 부모 세대와 달리 2세들은 자신을 가꿀 줄 알고 취미 생활도 놓지 않는다. 같지만 다른 망원시장 2세들과 부모 세대들의 흥미진진한 이야기가 펼쳐진다.

 

◇ 혼저옵서예 - 제주 동문시장

 

제주도의 관문이자, 관광객들의 필수 코스인 제주 동문시장. 동문시장은 갈치, 옥돔, 한라봉, 오메기떡 등 제주에서 만날 수 있는 산지 특산물이 가득하면서 다른 곳보다 저렴한 가격 덕분에 항상 사람들로 북적이는 곳이다. 365일 하루도 빠짐없이 매일 문을 여는 ‘동문야시장’엔 자신만의 시그니처 메뉴로 출사표를 던진 청년 상인이 있다. 이들은 야시장 1년 만에 동문시장 안으로 들어와 시장을 밤낮없이 오가며 청춘을 불태우고 있다. 태풍에 모든 것이 쓸려간 절망의 시간을 딛고 다시 일어선 30년 차 상인들은 동문 시장이 있어 살아왔고, 살아가고 있다. 이들의 하루는 언제나 뜨겁다.

 

◇ 서울 마천루 사이에 자리 잡은 추억의 골목 - 마천중앙시장

 

60여 년 전, 서울에서 남한산성 가는 길목에 보따리를 든 사람들이 하나둘 모여들었다. 골목 형태로 자리 잡은 이들은 그 길을 따라 좌판을 열었고, 그 자리에 가게를 열었다. 마천중앙시장은 우리나라에서 가장 큰 건물이 떡하니 버티고 선 송파구에서 가장 큰 전통시장이지만, 좁디좁은 골목길로 이어져 여전히 골목 시장의 정취를 간직하고 있다. 들어서는 순간, 어린 시절 뛰어놀던 골목길을 떠올리게 하는 작지만, 큰 시장. 마천중앙시장에서 추억의 책장을 넘기듯 아련한 그 시절로 산책을 나서 보자.

 

◇ 금 나와라 뚝딱! - 서울 방학동 도깨비시장

 

단속반이 나타나면 사라졌다가 철수하면 다시 나타나는 노점 모습이 신출귀몰하는 ‘도깨비’와 닮았다는 이유에서 독특한 이름이 붙은 방학동 도깨비시장. 도깨비시장은 골목형 전통시장으로 금보다 더 귀한 정이 뚝딱! 나오는 곳이다. ‘울금 특성화 시장’답게 울금을 시장 고유 먹거리에 활용해 도넛 반죽부터 얼큰한 매운탕까지 울금이 들어가는 게 특징이다.

 

도깨비시장의 또 다른 매력은 달콤살벌한 시장 속 부부들이다. 시장에서 40년을 함께 해온 부부와 결혼식을 올리기 무섭게 시장에 들어온 부부, 회 뜨는 칼을 매섭게 잡고 있지만 여전히 달달한 횟집 부부, 일하는 영역을 칼 같이 나누며 가게 안에서는 비즈니스 관계를 철저히 지키는 돈가스집 부부까지. 시장만큼 개성과 매력이 넘치는 시장 부부들의 이야기가 시청자들을 기다린다.



배너

수원 / 안산 / 지역소식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