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16 (금)

  • 맑음동두천 25.3℃
  • 구름조금강릉 25.9℃
  • 맑음서울 26.6℃
  • 맑음대전 27.2℃
  • 박무대구 25.8℃
  • 맑음울산 27.0℃
  • 맑음광주 27.1℃
  • 구름조금부산 27.0℃
  • 맑음고창 28.7℃
  • 구름조금제주 29.2℃
  • 구름조금강화 26.9℃
  • 맑음보은 23.5℃
  • 맑음금산 24.5℃
  • 맑음강진군 27.9℃
  • 구름조금경주시 ℃
  • 구름조금거제 27.3℃
기상청 제공
메뉴

사회

[오늘의날씨] 7일 수요일 큰 일교차 주의 옷차림에 신경써야

URL복사

 

(시즌데일리 = 소영주 기자) 7일 수요일 오늘의 날씨, 기상청에 따르면 오늘 날씨는 전국이 대체로 맑은 날씨를 보이며 중국 북동지방에 위치한 고기갑의 영향으로 구름이 많겠다.

 

낮 최고기온은 어제 보다 조금 높은 18도에서 24도이다. 낮과 밤의 기온차가 10도 이상나 큰 일교차 주의가 필요하다.

 

현재 서울 기온은 17도, 체감온도는 17.7도이다. 

 

미세먼지 예보는 전국 미세먼지 ‘좋음’ 수준을 보이이다.

 

주간 날씨예보는 고기압의 영향으로 전국 대부분지역이 구름이 많겠으나, 토요일은 강원영동, 경상도, 제주도에 동풍의 영향으로 비가 내릴 전망이다.

 







수원 / 안산 / 지역소식

더보기

배너


문화

더보기
1500년 전 신라인 남성 키가 180cm?... 경주서 삼국시대 최장신 인골 발굴
시즌데일리 = 강경수 기자ㅣ경북 경주 탑동 28-1번지의 이른바 ‘탑동유적’에서 지금까지 확인된 삼국 시대 인골 중 최장신에 해당하는 180cm 남성 인골이 확인됐다고 문화재청이 15일 밝혔다. 해당 유적은 한국문화재재단(이사장 최영창)이 조사 중인 곳으로 최근 이곳에서 5~6세기 삼국 시대 대표적인 무덤 24기와 그 내부에 있던 총 12기의 인골을 확인했다. 출토 당시에는 175㎝ 가량으로 측정됐습니다. 하지만 턱이 가슴 쪽을 향하도록 당겨져 있던 상태여서 실제 키는 더 컸을 것으로 분석됐다.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 관계자는 "다리뼈를 이용해 키를 예측한 결과 175∼180㎝ 수준으로 추정됐고 몸집도 컸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삼국시대 무덤에서 나온 남성 인골의 평균 키가 165㎝인 점을 감안하면 매우 크다.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 관계자는 “마치 관에 시신을 쑤셔 넣은 듯하다”며 “얼굴이 하늘을 향하지 않고 발도 편안한 모습이 아니라 다리와 거의 수직을 이루고 있다”고 했다. 작은 관에 시신을 넣어 비정상적인 자세라는 취지다. 인골 머리 쪽에선 괭이 날로 추정되는 쇠붙이가 나왔으며 토기 등이 발견됐다. 무기는 없었다. 당국은 안면 복원을 통해 신라인의 모습을

오피니언

더보기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