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19 (토)

  • 구름조금동두천 20.9℃
  • 맑음강릉 23.5℃
  • 박무서울 20.3℃
  • 구름조금대전 21.6℃
  • 구름조금대구 23.9℃
  • 맑음울산 24.2℃
  • 구름조금광주 21.5℃
  • 맑음부산 23.9℃
  • 흐림고창 21.4℃
  • 구름조금제주 23.4℃
  • 구름조금강화 20.9℃
  • 맑음보은 20.6℃
  • 맑음금산 21.2℃
  • 구름조금강진군 23.8℃
  • 맑음경주시 24.3℃
  • 맑음거제 23.4℃
기상청 제공
메뉴

사회

故 손정민 친구 측, '허위 사실 유포' 유튜버 고소, 선처 요청 500건

URL복사

 

시즌데일리 = 임동현 기자ㅣ서울 반포한강공원에서 실종됐다가 숨진 채 발견된 의대생 손정민씨와 당일 함께 술을 마셨던 친구 A씨 측이 명예훼손성 댓글 등을 쓴 네티즌 수만 명을 고소하겠다고 밝힌 후 선처를 요청하는 메일을 수백 통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7일 A씨 법률 대리를 맡고 있는 법무법인 원앤파트너스 정병원 변호사에 따르면 '악성댓글'을 단 네티즌 수만 명을 고소하겠다고 밝힌 이후 지금까지 "선처해달라"는 내용의 메일 460여건이 들어왔다.

이는 법무법인 측에서 알린 메일주소로 접수된 것만 합산한 것으로, 변호인 개인 메일 등 다른 방식으로 접수된 내용까지 합하면 500여건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다만 일부 선처 요청 메일은 댓글을 달 때 사용한 아이디 등 개인정보를 보내지 않아서 선처받기 어려운 가능성도 있다고 변호인 측은 밝혔다. 

A씨 측이 고소 대상으로 삼은 행위들은 △A씨와 A씨 가족, 주변인에 대한 허위사실 유포 △근거 없거나 추측성인 의혹 제기 △이름 등 개인정보 공개 △명예훼손·모욕·협박 등이다.

이와 관련, 정 변호사는 "익명성 뒤에서 얼마나 많은 사람이 상처받는지 당해 보지 않은 사람들은 모른다"면서 "일주일 동안 (유튜브 등 영상을) 보면서 위법 행위에 해당되는 영상 부분만 캡쳐해 한글 파일로 작성했다. 법리검토를 마치면 고소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상황을 설명했다.

한편 A씨 측은 전직 기자 김웅씨, 유튜브 ‘신의 한 수’ ‘종이의TV’에 대한 고소장도 접수할 예정이다. 이들은 A씨가 가해자임을 확신하는 내용을 담은 영상을 송출한 혐의가 있다.







수원 / 안산 / 지역소식

더보기


연예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