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18 (금)

  • 흐림동두천 18.5℃
  • 흐림강릉 18.9℃
  • 서울 19.3℃
  • 대전 20.0℃
  • 대구 18.0℃
  • 울산 17.9℃
  • 광주 19.3℃
  • 부산 18.4℃
  • 흐림고창 19.6℃
  • 흐림제주 21.2℃
  • 흐림강화 18.6℃
  • 흐림보은 18.3℃
  • 흐림금산 19.3℃
  • 흐림강진군 20.0℃
  • 흐림경주시 18.1℃
  • 흐림거제 18.2℃
기상청 제공
메뉴

박지성 아내 김민지,"슬픔을 어떻게 증명하나?" 악플에 분노

URL복사

 

시즌데일리 = 김가원 기자ㅣ전 축구선수 박지성이 고(故) 유상철 전 인천 유나이티드 감독의 장례식에 찾지 않았다는 소수 극성 네티즌의 황당한 비난에 대해 박지성의 아내 김민지 전 아나운서가 입장을 밝혔다.

 

어제(9일) 김 전 아나운서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이같이 말하며 "예전부터 그런 글들을 보내는 분들이 많이 있었다"며 "남편의 노력, 성실, 친분, 슬픔, 한 인간의 삶을 취재하고 중계하고 증명하라는 메시지였다. 이런 일이 처음은 아니다"고 말했다.

 

김민지는 "그리고 그것은 앞으로도 변하지 않을 것"이라며 "아무리 저한테 바라셔도 어쩔 수 없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유감이지만 저는 인증을 위한 사진을 찍어 전시하는 것을 좋아하지 않는다. 개인의 영역을 누군지도 모르는 그분들에게 보고해야 할 이유가 저에게나 남편에게 도무지 없다"며 "한 인간의 삶 속엔 기사로 나오고 sns에 올라오는 일 말고도 많은 일이 일어나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 "슬픔을 증명하라고요? 조의를 기사로 내서 인증하라고요? 조화의 인증샷을 찍으라고요? 도대체 어떤 세상에서 살고 계신 거냐. 제발 이상한 소리 좀 하지 말아라"라며 불쾌함을 드러냈다.

한편 고(故) 유상철 감독이 지난 7일 췌장암 투병 중 세상을 떠났다. 고인과 함께 활동했던 박지성은 현재 런던에 머물러 빈소를 방문하지 못하는 상황. 그러나 일부 네티즌들은 2002년 한일월드컵에서 함께 활동했던 박지성이 빈소를 방문하지 않았다며 비난해 논란이 됐다.







수원 / 안산 / 지역소식

더보기


연예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