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4.29 (금)

  • 흐림동두천 14.3℃
  • 흐림강릉 10.2℃
  • 흐림서울 15.7℃
  • 흐림대전 15.5℃
  • 흐림대구 12.0℃
  • 흐림울산 11.5℃
  • 구름많음광주 18.9℃
  • 흐림부산 12.4℃
  • 맑음고창 18.0℃
  • 흐림제주 14.3℃
  • 흐림강화 15.4℃
  • 흐림보은 13.6℃
  • 흐림금산 14.0℃
  • 흐림강진군 18.6℃
  • 흐림경주시 10.1℃
  • 흐림거제 12.7℃
기상청 제공
메뉴

[중국어칼럼] 최연화 교수의 중국문화를 찾아서(1)

URL복사

 

爸,多美感人的一个字,叫了无数次,但也还是叫不够。前几天好友的父亲突然离开了他。听着他的痛不欲生的呐喊,我也不由得想起了爸爸。在人生道路上,爸爸的双手,让我摸到了艰辛;爸爸的叮嘱,让我接过了自信;爸爸的目光让我看到了爱心;爸爸的背影,让我感受到了坚韧;爸爸的…… 可能是入秋了,对爸爸的思念悠然而生,也蓦然想起了在上小学的时候读过无数遍的文章——《爸爸的背影》。今天就让我们重新体会一下,感受一下。

 

在我的心目中,爸爸的背影无疑是世间最美的风景画。

 

那背影,能为我挡风遮雨。

 

夏天,蚊蝇特别多,爸爸骑着摩托车陪我去玩耍。我要坐前边,爸爸不让。我疑惑不解地问:“为什么?”他只是轻描淡写地说:“没什么,等会你会明白的。”一路上,细小的蚊虫向爸爸扑来,让爸爸睁不开眼来。这时,我似乎明白了爸爸的用意。

秋天,爸爸用摩托车载我去学校,我任性地对爸爸说:“这次我可以坐前面了吧?”“还是那句话,不行!”“哼!”我吐了下舌头。沙子飞进了爸爸的眼睛,刺痛刺痛的……

 

转眼间,冬天来了。为了送我去学舞蹈,爸爸说:“摩托车快,别开汽车了吧。”“哦,好呀!”爸爸还不让我坐在前面…… 因为我明白爸爸对我的关怀。寒风刺骨,连后排的我都忍不住打哆嗦,更别提爸爸了呀!

 

春天来了,路边的小草挺直了腰,时不时传来的鸟鸣更增添了一袭春意。再次跨上了怀念已久的摩托车……“坐前面吧!”爸爸故意把车开得很慢,顿时一阵微风迎面拂来,阳光洒满了我的全身。……

 

没错,爸爸妈妈很爱我,含在嘴里怕化了,捧在手里怕摔了。我们——所有的孩子,都是上苍送给他们最好的礼物。

无论是春、夏,还是秋、冬,爸爸的背影从未消散。而父爱的种子,已长成了硕果累累的大树,足够我享受一生。

 

 

 

 

최연화 교수

 

- 고엽중국어학원 중국어대표강사(HSK,회화)

- 서정대학교 겸임교수

- 호원대학교 외래교수(중국어)

- 중국 서안4390 중학교 중국어 교사







수원 / 안산 / 지역소식

더보기


연예

더보기
현빈♥손예진, "美신혼여행 다녀왔어요"
시즌데일리 = 소해련 기자ㅣ배우 현빈 손예진 부부가 달콤한 미국 신혼여행을 마치고 귀국했다. 앞서 현빈·손예진 부부는 28일 오후 미국에서의 달콤한 허니문을 마치고 17일 만에 인천국제공항으로 귀국했다. 두 사람은 지난달 31일 서울 광진구 광장동 워커힐 호텔 애스톤 하우스에서 결혼식을 올리고 백년가약을 맺으며 연예계 공식 부부가 됐다. 이후 결혼식 11일 만인 지난 11일 미국 LA로 신혼여행을 떠났다. 이날 입국한 현빈·손예진 부부는 둘 다 캡모자를 푹 눌러쓰고 출국날에 비해 더 편안한 모습으로 등장했다. 손예진 씨는 흰 모자에 흰색 맨투맨과 곤색 조거 팬츠, 운동화를 착용했고 현빈 씨는 스트라이프 셔츠에 검정 트레이닝 팬츠를 입고 운동화를 신은 편안한 패션을 선보였음에도 굉장한 스포트라이트를 받으며 입국했다. 신혼부부인 두 사람은 과감한 애정표현으로 서로에 대한 마음을 숨기지 않았다. 손예진이 현빈의 허리를 감싸고 현빈 또한 손예진을 팔로 안으며 서로를 챙겨주는 모습을 보였다. 앞서 현빈·손예진 부부는 결혼식은 철저하게 비공개로 진행했고,곧바로 신혼여행을 떠나지 않고 신혼집에서 시간을 보내던 두 사람은 11일 미국으로 둘 만의 신혼 여행을 떠났다. 두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