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18 (화)

  • 구름많음동두천 -1.5℃
  • 맑음강릉 1.3℃
  • 맑음서울 -1.9℃
  • 맑음대전 0.6℃
  • 맑음대구 2.1℃
  • 맑음울산 2.0℃
  • 맑음광주 3.1℃
  • 맑음부산 3.9℃
  • 맑음고창 0.2℃
  • 맑음제주 5.8℃
  • 맑음강화 -2.7℃
  • 맑음보은 -0.7℃
  • 맑음금산 0.7℃
  • 맑음강진군 3.8℃
  • 맑음경주시 2.7℃
  • 맑음거제 0.6℃
기상청 제공
메뉴

프랑스 남부 마르세유에서 코로나19 새 변이 'IHU 변이' 발견

- 돌연변이 46개 보유…오미크론 넘어설 가능성은 아직

URL복사

 

시즌데일리 = 정영한 기자ㅣ프랑스의 마르세유(남부)에서 돌연변이 46개를 보유하고 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 변이가 발견됐다.

 

3일(현지시각) 영국 데일리메일 등은 프랑스 의료교육연구센터(IHU) 연구팀이 지난 12월 10일 프랑스 남부 마르세유 인근에서 신종 변이 'B.1.640.2' 감염 사례 12건을 발견했다며 보도했다.

 

연구팀은 해당 변이가 아프리카 카메룬 여행자가 첫 전파시킨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아직 다른 국가에서 발견된 사례는 없으며, 세계보건기구(WHO)에서도 해당 'IHU변이'를 조사하고 있지는 않았다.

 

연구팀의 이름을 따 해당 변이를 'IHU 변이'로 명명했으며 연구팀은 '오미크론 변이'보다 오래된 바이러스에서 진화한 것으로 보고 친척에 가깝다고 설명했다.

 

현재, 우세종으로 퍼지고 있는 오미크론은 50개가량의 돌연변이를 갖고 있으나, 이번에 발견된 변이는 46개의 돌연변이를 갖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이번 'IHU 변이'에도 백신을 무력화시키는 'E484K' 돌연변이와 전파력을 강화하는 'N501Y' 돌연변이 등이 포함돼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연구팀은 "이번 신종 변이 발견이 바이러스의 유입과 확산을 통제하기 어렵다는 점을 보여주는 예시"라고 말했다.





기자정보

프로필 사진
정영한

안녕하세요. 정영한 기자입니다.



수원 / 안산 / 지역소식

더보기


연예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