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18 (화)

  • 구름많음동두천 -1.5℃
  • 맑음강릉 1.3℃
  • 맑음서울 -1.9℃
  • 맑음대전 0.6℃
  • 맑음대구 2.1℃
  • 맑음울산 2.0℃
  • 맑음광주 3.1℃
  • 맑음부산 3.9℃
  • 맑음고창 0.2℃
  • 맑음제주 5.8℃
  • 맑음강화 -2.7℃
  • 맑음보은 -0.7℃
  • 맑음금산 0.7℃
  • 맑음강진군 3.8℃
  • 맑음경주시 2.7℃
  • 맑음거제 0.6℃
기상청 제공
메뉴

안산시민 10명 중 8명 “코로나19 3차 접종 OK”긍정적

‘생생소통방’간단 설문…백신패스’찬성 59.8%·반대 40.2%

URL복사

 

시즌데일리 = 소해련 기자ㅣ안산시민 10명 가운데 8명은 건강과 일상 회복 등을 위해 코로나19 백신 3차 접종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안산시는 간단 설문 웹사이트인 ‘생생소통방’을 통해 지난달 28일부터 이달 5일까지 3차 예방접종과 방역패스에 관한 인식 조사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고 11일 밝혔다.

 

설문 결과를 보면 전체 응답자 498명 가운데 92.8%(462명)는 백신 2차 접종까지 마쳤고, 나머지 7.2%(36명)는 아직 2차 접종을 안했다고 답했다.

 

이 가운데 3차 접종을 했거나(37.9%·189명), 할 계획인 응답자(45.8%·228명)가 모두 83.7%(417명)로 나왔다.

 

반대로 접종하지 않겠다는 응답자는 14.6%(73명)였다.

 

3차 접종을 반대하는 응답자들은 ▲백신 부작용 우려(42.6%) ▲여전한 돌파감염 가능성(35.2%) ▲접종 대상자의 고위험군 제한 필요성(4.3%) 등을 이유로 꼽았다.

 

식당이나 카페, 실내체육시설 등에 적용하는 백신패스를 놓고는 긍정적인 응답이 59.8%(298명), 부정적인 응답은 40.2%(200명)였다.

 

백신패스를 찬성하는 응답자들은 ▲확진자 억제를 위해(50.5%) ▲모두의 건강과 일상회복을 위해(32.4%) ▲백신 접종률 높이기 위해(10.2%) ▲백신 미접종자 보호를 위해(7.0%) 등을 이유로 꼽았다.

 

반대는 ▲특정질환 등에 따른 미접종 시민 차별 논란(39.1%) ▲개인 자유 침해(33.7%) ▲접종자의 바이러스 전파 우려 여전(15.4%) ▲6개월 백신 접종 유효기간에 따른 불편(12.4%) 등의 순으로 나왔다.

 

안산시민의 백신 접종률은 지난해 12월 말 현재 1차는 94.4%, 2차는 91.1%,, 3차는 35.2%였다.

 

윤화섭 안산시장은 “코로나19 장기화 속에서도 시민들이 인내하며 방역에 적극적으로 협조해 주셔서 감사할 따름”이라며 “코로나19 사태가 빨리 종식될 수 있게 방역과 예방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수원 / 안산 / 지역소식

더보기


연예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