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3 (월)

  • 맑음동두천 28.4℃
  • 구름조금강릉 29.7℃
  • 맑음서울 28.9℃
  • 구름많음대전 28.5℃
  • 구름많음대구 31.3℃
  • 구름많음울산 22.7℃
  • 구름많음광주 29.1℃
  • 구름많음부산 22.9℃
  • 구름많음고창 25.4℃
  • 구름조금제주 24.6℃
  • 맑음강화 20.0℃
  • 구름많음보은 27.7℃
  • 구름많음금산 26.7℃
  • 흐림강진군 26.6℃
  • 구름많음경주시 26.9℃
  • 구름많음거제 23.4℃
기상청 제공
메뉴

사건/사고

검찰, 강릉·동해 산불 토치 방화범 '15년형' 구형

- 지난 3월 강원 강릉시 옥계면과 동해시 일대 산불을 부른 60대... 징역형

URL복사

 

시즌데일리 = 심민정 기자ㅣ지난 3월 강릉시 옥계와 동해시 일대에 불바다로 만든 혐의로 구속기소 된 60대 방화 피의자에게 검찰이 징역 15년형을 구형했다.

10일 춘천지법 강릉지원 형사2부 이동희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A씨(60)의 결심공판에서 검찰은 산림보호법 위반 등 혐의로 징역 15년형을 구형해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검찰은 "계획적이고 묻지마식 범행을 저질렀고, 대형산불이 예상되는 시기에 범행하는 등 죄질이 매우 불량하며 진지한 반성도 하지 않고 있다"고 구형 이유를 설명했다.

 

A씨는 3월 5일 오전 1시 7분쯤 강릉시 옥계면의 자택 등에서 토치로 불을 내 대형산불을 야기시킨 혐의다. 당시 산불은 강풍을 타고 동해시로 번져 주택 80채와 산림 4000ha가 소실되는 등 111억원 상당의 재산피해가 발생했으며, A씨는 피해망상에 사로잡혀 인근 주민들에 대한 적대감을 극단적으로 표출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날 A씨 측은 모든 혐의를 인정하는 한편 자신의 범행으로 인해 80대 모친이 숨진 점과 범행 당시 정신이 온전하지 않았던 점, 대형산불을 의도하지는 않았던 점 등을 들어 선처를 호소했다. 선고 공판은 내달 9일 열린다.







수원 / 안산 / 지역소식

더보기


연예

더보기

문화

더보기
서울역사문화특별전〈명품도시 한양 보물100선〉개최
시즌데일리 = 강경수 기자ㅣ서울역사박물관은 서울역사문화특별전 ‘명품도시 한양 보물100선’을 5월 20일(금)부터 2022년 8월 7일(일)까지 기획전시실에서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서울역사박물관 개관 20주년을 기념한 특별전시이며 그동안 유물 수집의 결실을 시민과 공유하고자 마련한 자리이다. 박물관 소장품 중에서도 《대동여지도》,《용비어천가》, 청진동 출토 항아리와 같이 한양을 대표할 수 있는 보물 15건, 유형문화재 25건을 포함한 유물 100여 점을 엄선하여 분야별로 총 망라한 전시이다. 조선왕조의 수도인 한양은 수선(首善), 곧 최고의 땅으로서 각종 명품과 명물들로 가득한 도시였다. 조선팔도의 수재(秀才)들이 한양에 모여 서로의 지식과 재주를 견주었고, 기술이 뛰어난 장인(匠人)들은 궁궐과 관청에 소속되어 세분화된 공정으로 최고의 물품을 만들어 냈다. 이번 전시에서 소개하는 소장품은 조선 시대 한양의 사대부와 기술관, 장인들에 의해 생산된 것들이다. 또한 한양 소비자의 취향에 따라 전국 각지에서 수집된 특산공예품을 포함하고 있다. ‘명품도시 한양 보물100선’에서는 명품이 생산되고 소비되었던 으뜸 도시 한양의 풍경을 지도·서화·고문서·전적·공예의 순서

오피니언

더보기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