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8 (화)

  • 흐림동두천 26.7℃
  • 흐림강릉 30.8℃
  • 흐림서울 27.6℃
  • 흐림대전 28.9℃
  • 구름많음대구 30.0℃
  • 구름많음울산 27.6℃
  • 흐림광주 28.3℃
  • 흐림부산 23.9℃
  • 구름많음고창 28.4℃
  • 구름많음제주 30.9℃
  • 흐림강화 26.1℃
  • 흐림보은 27.7℃
  • 흐림금산 28.8℃
  • 흐림강진군 26.8℃
  • 구름많음경주시 28.2℃
  • 구름많음거제 24.3℃
기상청 제공
메뉴

사건/사고

실탄 분실에 성추행 혐의까지...'대통령실 경비' 101경비단 잇단 논란

- 서울 용산구 대통령 집무실 주변을 경비하는 서울경찰청 소속 경찰관이 성추행 혐의로 고소당했다.

 

시즌데일리 = 심민정 기자ㅣ대통령 집무실 주변을 경비하는 101경비단 소속 경찰관이 일반인을 성추행한 혐의로 고소당한 사실이 알려졌다. 101경비단은 '대통령실 경비'를 맡고 있다.

30일 경찰에 따르면 101경비단 소속 A 순경은 이달 중순쯤 수원의 한 나이트클럽에서 일반인 여성을 성추행한 혐의로 피소됐다.

이번 사건으로 A 순경은 지난 17일 서울 금천경찰서 소속 지구대로 전출 조치됐다.

A 순경은 101경비단이 피소된 사실을 통보받기 전 본인이 먼저 전출을 요청했다는 이유로 직위해제 처분을 받지 않고 전출된 것으로 알려졌다. 

국가공무원법 73조에 따르면 성범죄 등 대통령령으로 정하는 비위행위로 수사기관에서 조사나 수사를 받는 자 중 비위의 정도가 중대한 경우 직위해제 처분을 받을 수 있다.

 

한편, 101경비단은 최근 잇단 잡음에 시달리고 있는데 앞서 지난 26일에는 101경비단 소속 B 순경이 근무를 교대하는 과정에서 38구경 권총 실탄 6발이 든 총알 집을 통째로 분실한 사실이 알려졌다.

경찰은 주변 CCTV 영상을 분석하는 등 금속탐지기는 물론 경찰견 까지 동원하며 수색을 이어가고 있지만 13일째가 되는 지금까지도 실탄을 찾지 못하고 있다.







수원 / 안산 / 지역소식

더보기


연예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