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31 (일)

  • 흐림동두천 26.3℃
  • 흐림강릉 26.7℃
  • 흐림서울 28.6℃
  • 대전 26.4℃
  • 흐림대구 26.9℃
  • 울산 26.2℃
  • 흐림광주 27.3℃
  • 흐림부산 26.3℃
  • 흐림고창 28.0℃
  • 제주 26.3℃
  • 흐림강화 26.9℃
  • 흐림보은 25.9℃
  • 흐림금산 25.2℃
  • 흐림강진군 26.1℃
  • 흐림경주시 27.3℃
  • 흐림거제 25.4℃
기상청 제공
메뉴

사건/사고

'병x은 죽어야'...교재에 장애인 비하 표현 쓴 도덕교사 논란

- 서울의 한 중학교 교사다 도덕 수행평가 학습지에 장애인 비하 표현을 써서 논란이 일었다.

 

시즌데일리 = 심민정 기자ㅣ장애인 자녀를 둔 부모들이 도덕 수행평가 학습지에 장애인을 비하하는 표현을 쓴 서울의 한 중학교 교사에 대한 징계를 촉구하고 나섰다.


서울장애인부모연대 관악지회는 30일 기자회견을 열고 "학교에서 발생해서는 안 될 일이 벌어졌다"며 "즉각 해당 교사를 퇴출시키고, 학생들과 교직원을 대상으로 장애인 인식 개선 교육을 시행하길 강력하게 요구한다"고 밝혔다.

연대에 따르면 A중학교 1학년 도덕 수행평가 학습지에 도덕 원리, 사실 판단, 도덕 판단 등을 구분하는 예문에 '애자는 죽어야 한다. 왜냐하면 병x이기 때문이다'는 표현이 등장했다.

연대는 "포용적 가치를 가르쳐야할 학교에 있어서는 안될일이며 사회적 인격이 형성될 매우 중요한 시기에 수업교재로 장애인 비하 표현이 거리낌 없이 사용되고 있다는 데 개탄을 금할 수 없다"며 "교사의 장애에 대한 인식이 그대로 드러나는 행위이며, 정규수업 교재에 쓰이면서 학생들이 잘못된 표현을 인지하지 못하고 사용할 수 있기에 매우 심각한 문제다"라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학교 측은 "학교장 명의로 홈페이지와 개별 문자를 통해 학부모와 학생들에게 사과했고, 다른 교과에도 문제가 없는지 전수조사를 벌였다"며 "교육청에서도 조사를 벌인 상황으로 조치를 기다리고 있다"고 해명했다.

 

한편 논란이 일자 학습지를 제작한 교사는 학교에 병가를 낸 것으로 알려졌다.







수원 / 안산 / 지역소식

더보기


연예

더보기

문화

더보기
살아있는 수변 생태계 현장! 푸른수목원으로 오세요
시즌데일리 = 임동현 기자ㅣ푸른수목원 산책로를 거닐다 보면 항동저수지 수변데크에서 금개구리, 개개비, 덤불해오라기, 꽃창포 등 도심 한복판에서는 보기 힘든 다양한 동·식물들을 만날 수 있다. 이렇게 풍부한 동·식물을 자유롭게 학습하고, 소중한 생태자원을 보존하고자 총 14종의 맞춤형 생태안내판을 푸른수목원 수변데크에 설치했다. 어린아이들도 쉽게 이해할 수 있는 설명뿐 아니라 오직 푸른수목원에서만 관찰할 수 있었던 소리와 영상을 큐알(QR)코드로 함께 담아 재미와 다양성을 더했다. 푸른수목원 내에는 쇠물닭, 물닭, 중대백로 등 저수지나 습지에서 관찰할 수 있는 새와 물고기, 우리나라에서만 서식하는 금개구리, 수변식물 등 25종 이상의 자연생태를 아주 가까이에서 볼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그 중에서도 금개구리는 우리나라 고유종으로 멸종위기생물 2급으로 지정되어 생태적 보존 가치가 매우 높다. 예전에는 시골에서 쉽게 볼 수 있었지만 요즘은 도심에서 보기 힘들다. 과거 서울에서 흔히 볼 수 있었다고 하여 서울프로그(Seoul pond frog)라는 영명을 가지고 있기도 하다. 참개구리와 비슷하지만 등 양쪽에 2개의 굵고 뚜렷한 금색 줄이 있고 배면은 노랗다. 참개

오피니언

더보기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