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24 (일)

  • 구름많음동두천 26.3℃
  • 구름많음강릉 30.6℃
  • 서울 27.3℃
  • 흐림대전 26.1℃
  • 흐림대구 31.0℃
  • 구름많음울산 31.0℃
  • 흐림광주 24.3℃
  • 구름조금부산 25.7℃
  • 흐림고창 24.2℃
  • 흐림제주 28.5℃
  • 흐림강화 24.9℃
  • 맑음보은 24.6℃
  • 흐림금산 26.3℃
  • 흐림강진군 26.4℃
  • 흐림경주시 31.9℃
  • 구름많음거제 27.2℃
기상청 제공
메뉴

사건/사고

'1조원대 사기' 옵티머스 대표 14일 대법원 선고

- 1조원대 옵티머스자산운용의 대규모 펀드환매 중단 사태 관련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김재현 대표가 14일 최종 선고를 받는다.

 

시즌데일리 = 심민정 기자ㅣ옵티머스자산운용(옵티머스)의 1조원대 대규모 펀드환매 중단 사태 관련 혐의로 징역 40년의 중형을 선고받은 김재현 대표에 대한 대법원 최종 판결이 14일 내려진다.

3일 법조계에 따르면 대법원2부(주심 민유숙 대법관)는 14일 김재현 대표와 옵티머스 2대 주주 이동열 씨, 이사 윤석호 씨 등 5명에 대한 상고심 선고기일을 진행한다. 

김 대표는 1심에서 징역 25년을 선고받았다가 항소심에서 징역 40년으로 형량이 가중됐다. 벌금 5억 원과 추징금 751억7500만 원은 1심 그대로 유지됐다.
 
이씨는 1심에서 징역 8년과 벌금 3억원을 선고받았다가 항소심에서 징역 20년과 벌금 5억원으로 각각 가중됐다. 윤씨는 1심에선 징역 8년과 벌금 2억원을 선고받았으나 항소심에선 징역 15년과 벌금 3억원을 선고받았다.

1심에서 무죄로 판단됐던 펀드 사기 혐의 일부가 항소심에서 유죄로 뒤집히면서 이들의 형량이 대폭 늘었다.

김 대표 등은 2018년 4월부터 2020년 6월까지 공공기관 발주 관급공사 매출채권에 투자한다며 1조 3526억원 상당의 투자금을 끌어모아 부실채권 인수와 펀드 돌려막기에 쓴 혐의로 기소됐다. 현재까지 미회복 피해금액은 5542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 수사에서 확인된 피해자만 3200명에 달한다. 피해자 중에 법인이나 단체도 있어 실제로 피해를 본 이들의 숫자는 더 많을 것으로 추정된다.







수원 / 안산 / 지역소식

더보기


연예

더보기

문화

더보기
문화비축기지, 시민이 기획한 <생태·생활문화 프로그램> 만나보세요
시즌데일리 = 임동현 기자ㅣ서울시 문화비축기지는 시민들이 문화와 생태적 감수성을 더하는 여가생활을 즐길 수 있도록 <문화비축기지 생태·생활문화프로그램>을 7월 21일부터 12월 말까지 6개 프로그램을 매주 목‧금‧토요일에 운영한다고 밝혔다. 생태·생활문화 프로그램은 가족 대상 자연미술 프로그램, 청년들을 위한 생태인문 프로그램, 초등학생 대상 에코업사이클링 프로그램, 성인 누구나 참여 가능한 영상 제작·손도구·직조 공예 프로그램 등 대상별로 특화된 공원 여가 프로그램들로 운영하여 시민들의 참여 기회를 넓혔다. 문화비축기지 야외공원, 탱크 실내 등 다양한 장소에서 수업을 진행한다. < 전통매듭을 일상속으로 ‘일상의 매듭’> ‘일상의 매듭’은 손의 언어이자 마음의 꽃으로 불리는 전통매듭 공예를 통해 일상에 활용할 수 있는 매듭 소품을 만들어보는 힐링 프로그램이다. 매화매듭을 활용한 노리개 키링, 가락지매듭을 활용한 브로치 등 다양한 전통 매듭법을 이용해 나만의 멋진 일상 소품을 만들어 볼 수 있다. < 생태인문감수성을 키우는 ‘오후의 인문살롱’> ‘오후의 인문살롱’ 은 비건, 기후위기 등 생태 감수성을 주제로 한 영화, 다큐멘터리

오피니언

더보기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