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16 (수)

  • 구름조금동두천 3.3℃
  • 맑음강릉 8.8℃
  • 박무서울 5.5℃
  • 박무대전 6.0℃
  • 박무대구 7.3℃
  • 맑음울산 8.9℃
  • 박무광주 8.0℃
  • 구름조금부산 9.8℃
  • 맑음고창 8.3℃
  • 구름조금제주 11.4℃
  • 흐림강화 1.8℃
  • 흐림보은 3.3℃
  • 구름많음금산 4.5℃
  • 흐림강진군 4.3℃
  • 맑음경주시 5.6℃
  • 구름조금거제 9.0℃
기상청 제공
메뉴

수원 광교호수공원에 ‘프라이부르크 산책로’ 생겼다

 

시즌데일리 = 김관섭 기자ㅣ수원시가 수원시와 독일 프라이부르크시의 자매결연 체결 5주년을 기념해 광교호수공원 내에 조성한 산책로를 ‘프라이부르크 산책로’로 명명(命名)했다.
 
수원시는 9일 광교호수공원 프라이부르크 전망대 앞에서 ‘프라이부르크 산책로(FREIBURG SPAZIERWEG) 명명식’을 개최했다. 프라이부르크 산책로는 프라이부르크 전망대를 중심으로 약 1㎞에 이른다.
 
프라이부르크 산책로 바닥에는 프라이부르크시와 9개 자치구를 상징하는 전통휘장과 수원시 상징 디자인 등을 설치했다. ‘환경 도시’인 프라이부르크시를 대표하는 태양광 건축물, 트램, 자전거 이미지도 볼 수 있다.
 
한편 프라이부르크시는 SC 프라이부르크의 홈구장인 유로파파크 스타디움 앞 도로 1.5㎞를 ‘수원가로수길’(Suwonallee, 수원 알레)로 명명한 바 있다.
 
이날 명명식에는 김용덕 수원시 기획조정실장, 슈테판 브라이터(stefan breiter) 부시장을 비롯한 프라이부르크시 대표단 등이 참석했다.
 
김용덕 기획조정실장은 “프라이부르크 산책로는 프라이부르크시 시민과 수원시민을 잇는 넓은 길이 될 것”이라며 “두 도시 시민들이 많은 분야에서 교류하고, 성과를 나누길 바란다”고 말했다.
 
프라이부르크는 ‘독일의 환경수도’라고 불리는 도시다. ‘대한민국 환경수도’를 선언한 수원시는 2015년 프라이부르크시와 자매결연을 체결하고, 교류·협력을 이어왔다.
 
수원시는 자매결연을 기념해 2019년, 수원 광교호수공원에 독일 프라이부르크시에 있는 전망대와 똑같은 모양의 ‘프라이부르크 전망대’를 개관한 바 있다.







수원 / 안산 / 지역소식

더보기


연예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