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29 (일)

  • 맑음동두천 -9.3℃
  • 맑음강릉 -2.8℃
  • 맑음서울 -6.8℃
  • 맑음대전 -6.0℃
  • 맑음대구 -2.7℃
  • 맑음울산 -2.7℃
  • 맑음광주 -1.7℃
  • 맑음부산 -1.3℃
  • 구름조금고창 -3.4℃
  • 구름많음제주 4.5℃
  • 맑음강화 -9.3℃
  • 맑음보은 -4.1℃
  • 맑음금산 -8.0℃
  • 맑음강진군 0.1℃
  • 맑음경주시 -3.9℃
  • 맑음거제 -3.1℃
기상청 제공
메뉴

사회

신풍제약 2세, 장원준 구속영장... 57억 비자금 조성 의혹

- 신풍제약 비자금 의혹을 수사해온 검찰이 장원준 전 대표의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시즌데일리 = 심민정 기자ㅣ신풍제약의 비자금 조성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형사7부(부장검사 성상욱)가 19일 장원준 전 대표의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장 전 대표는 신풍제약 창업주인 고(故) 장용택 전 회장의 아들이다.

 

장 전 대표는 2011년 4월∼2018년 3월 임원 씨(구속 기소)와 공모해 의약품 원재료 납품업체와 가공거래 후 차액을 돌려받는 방식으로 57억원 상당의 비자금을 조성한 혐의(특정경제범죄법상 횡령·배임)를 받는다. 신풍제약 재무제표를 허위로 작성해 공시한 혐의(외부감사법 위반)도 있다.

신풍제약은 납품업체가 원료단가를 부풀려 세금계산서 발행 시 실제 단가에 해당하는 어음만 지급하고, 나머지는 비자금을 조성한 것으로 전해졌다.

 

신풍제약의 비자금 규모는 첫 조사 당시 250억원으로 알려졌으나 이후 횡령액 57억 6500만원, 배임액 5억 7600만원으로 총 63억 4100만원 규모의 배임,횡령이 발생한 것으로 드러났다.


검찰은 비자금이 오너일가 승계 작업에 동원됐을 가능성을 두고 장 전 대표의 개입 여부 등을 수사 해왔고 이를 확대할 계획이다.







수원 / 안산 / 지역소식

더보기


연예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올해부터 청와대 관람 순환버스 누구나 무료탑승 가능
시즌데일리 = 김가원 기자ㅣ 문화재청 청와대국민개방추진단(단장 채수희)은 지난해 6월 15일부터 65세 이상 어르신과 임산부, 8세 이하의 아동과 장애인을 대상으로 무료 운행하고 있는 청와대 관람 순환버스(셔틀버스)의 탑승 대상을 전 국민으로 확대하고, 운행 시각도 30분 단위로 1대씩 운영하던 것에서 1대를 더 늘린 총 2대를 투입하되, 관람 시간에 맞춘 효율적인 세부 배차 일정 조정으로 관람객 편의를 높였다. 또한, 휠체어 이용자를 위한 전용 리프트 차량도 별도 운영해 접근편의성을 개선하였다. 순환버스는 청와대 휴관일인 화요일을 제외한 청와대 모든 관람일에 운영되는데, 경복궁 동편주차장에서 청와대 연무관까지의 노선을 관람시간에 맞춰 조정된 하루 12회 일정으로 왕복 운행하되, 지난해와 달리 경복궁역 정류장과 통의파출소, 두 곳의 경유지에서도 승하차가 가능하게 되었다. 순환버스가 출발지인 경복궁 동편주차장에서 만차가 될 경우 다음 경유지인 경복궁역 정류장에서는 별도 정차 없이 운행되겠지만, 이 경우에는 인근의 국립고궁박물관 정류장(경복궁 영추문 인근)에서 서울시 자율주행버스를 탑승할 수 있어 청와대까지 어려움 없이 이동할 수 있을 것이다. 참고로, 지난해

오피니언

더보기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