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14 (월)

  • 구름많음동두천 17.7℃
  • 구름많음강릉 19.0℃
  • 구름많음서울 19.6℃
  • 박무대전 21.2℃
  • 박무대구 21.5℃
  • 박무울산 20.3℃
  • 박무광주 19.0℃
  • 박무부산 20.6℃
  • 구름조금고창 18.1℃
  • 박무제주 19.7℃
  • 흐림강화 15.8℃
  • 구름많음보은 18.4℃
  • 구름조금금산 19.9℃
  • 구름많음강진군 19.4℃
  • 구름많음경주시 20.5℃
  • 구름조금거제 19.3℃
기상청 제공
메뉴

정치

"BTS 정치적으로 이용 말라"... 류호정, 비판에 공개 사과

URL복사

 

시즌데일리 = 김가원 기자ㅣ류호정 정의당 의원이 타투 합법화 법안을 설명하면서 그룹 BTS 멤버 정국의 사진을 올린 것이 역풍을 맞자 "상처받은 분들이 있다면 사과 드리고 싶다"고 고개 숙였다.

 

류 의원은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BTS라는 아티스트를 응원하는 팬으로서 그들의 예술적 표현행위도 제약되는게 싫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류 의원은 앞서 지난  8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BTS의 몸에서 반창고를 떼라’는 제목으로 글을 올리고, 타투 행위를 불법화하는 상황을 개선하기 위한 ‘타투업법 제정안’ 입법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BTS 멤버 정국의 문신 사진을 같이 올렸다. 류 의원의 게시물에는 ‘BTS를 정치적으로 이용하지 말라“는 팬들의 비판 댓글이 이어졌다.


류 의원은 "반대로 사실 정국님의 타투를 왜 가리느냐고 광고사나 방송사에 항의하는 팬들도 있었던 것으로 알고 있다"며 "(타투에) 아미라고 팬클럽 이름이라든지 소중한 것들이 새겨져 있으니까 함께 소중해하는 팬들도 많은 것으로 알고 있다"며 "다만 정치적이라는 단어를 부정적으로 생각하시는 것 같더라"고 밝혔다.

 

류 의원은 다만 정국의 사진을 SNS에서 삭제할 것이냐는 질문에는 "여러 의견이 있는 상태"라며 "타투업 법에 관해 설명할 기회를 주셨으면 했다"고만 했다.

 

류 의원은 현재 입법 요건을 갖춘 타투업법 제정안과 이미 발의된 문신사법과 가장 큰 차이에 대해 "문신이란 단어가 낙인과 형벌의 잔재가 아닌가 생각한다. 그래서 국제적 용어에 따라서 용어를 달리했다"며 "학력제한, 멸균 개념 등이 다르다"고 소개했다. 류 의원의 타투업법엔 대통령령으로 타투이스트 교육과정을 수료한 사람으로 면허자격을 (주는 것으로) 수정했다.


류 의원은 "현재 발의요건인 10명은 채운 상태고 오늘 중으로 발의하려고 한다"고 계획을 밝혔다.







수원 / 안산 / 지역소식

더보기


연예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