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11 (수)

  • 흐림동두천 17.5℃
  • 구름많음강릉 14.3℃
  • 서울 19.0℃
  • 구름많음대전 17.7℃
  • 구름많음대구 15.1℃
  • 구름많음울산 14.1℃
  • 구름조금광주 17.7℃
  • 흐림부산 15.3℃
  • 구름많음고창 15.7℃
  • 흐림제주 18.2℃
  • 구름많음강화 16.1℃
  • 흐림보은 15.4℃
  • 흐림금산 16.7℃
  • 구름많음강진군 13.7℃
  • 구름많음경주시 12.7℃
  • 흐림거제 14.9℃
기상청 제공
메뉴

정치

조국 딸 고교친구, "조민 세미나 참석했다... 보복심에 경솔한 진술"

URL복사

 

시즌데일리 = 임동현 기자ㅣ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딸 조민씨가 2009년 5월에 서울대 학술대회에 참석했는지를 두고 법정에서 오락가락하게 진술했던 조민씨의 고교 동창이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세미나에서 비디오에 찍힌 안경 쓴 여학생은 조민씨가 맞다"고 밝혔다.

 

조민씨의 한영외고 동창인 장모씨는 지난 25일 SNS를 통해 "세미나 동안 조민씨와 대화를 나눈 기억은 없지만 조민씨는 사형제도 세미나에 분명 참석했다"며 이같이 설명했다.

 

이어 "저와 조민씨가 대화한 기억이 없었기 때문에 저는 지속적으로 조민씨가 아예 오지 않았다고 판단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장씨는 조 전 장관 재판에 대해 “정치적인 색체가 뚜렷한 싸움”이라며 “민주당의 문재인 대통령을 계승할 제일 적합한 차기 대권인사는 ‘조국사태’가 터지기 전 조국 교수였다고 해도 무방하고, 이는 큰 확률이 있었다”라고 주장했다. 집권당에 반대하는 세력이 이러한 권력 계승을 막느라 일이 여기까지 오게 된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자신의 증오심과 적개심, 인터넷으로 세뇌된 삐뚤어진 마음, 즉 ‘우리 가족이 너희를 도와줬는데 오히려 너희들 때문에 내 가족이 피해를 봤다’라는 생각이 그날 보복적이고 경솔한 진술을 하게 한 것 같다고 부연했다.


하지만 장씨는 조 전 장관이 검찰의 자신에 대한 수사기록에 3시간 반의 공백이 있었고, 이에 대해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감찰 기준에 따라 처리하겠다고 한 것에 대해서는 검사들을 매도하지 말라고 부탁했다.

 

장씨는 “검사님들을 매도하지 말아주십시오”라며 “조사를 위해 저에게 많은 내용들을 물어보셨으나 다들 모두 친절하시고 진심으로 저를 존중해주신 분들이었고, 조사하는데 있어서 협박과 위협, 강박은 전혀 없었다”고 강조했다.







수원 / 안산 / 지역소식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