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3 (월)

  • 맑음동두천 20.3℃
  • 맑음강릉 24.0℃
  • 맑음서울 21.9℃
  • 구름조금대전 21.9℃
  • 흐림대구 25.0℃
  • 박무울산 19.7℃
  • 구름조금광주 21.6℃
  • 박무부산 19.7℃
  • 구름조금고창 18.5℃
  • 구름많음제주 21.4℃
  • 맑음강화 16.2℃
  • 구름많음보은 21.8℃
  • 구름조금금산 22.0℃
  • 구름조금강진군 21.5℃
  • 구름많음경주시 21.2℃
  • 구름조금거제 20.1℃
기상청 제공
메뉴

정치

'쥴리 벽화' 사라진 건물에...'王+개사과+전두환' 벽화 떴다

URL복사

 

시즌데일리 = 김관섭 기자ㅣ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부인 김건희씨를 비방한 ‘쥴리 벽화’로 지난여름 논란의 중심에 섰던 서울 종로구 관철동 건물 담벼락에 또다시 윤 후보를 저격한 그림이 등장했다. 윤 후보의 언행과 그의 가족을 둘러싸고 그동안 불거진 키워드가 벽을 또 채웠다.

 

13일 이 중고서점 건물 외벽에는 무속 논란을 일으켰던 손바닥 '王(왕)'자, 사과 희화화 논란이 일었던 '개 사과' 그림이 그려져 있다.

 

노란색 바탕의 벽화에는 윤 후보의 장모로 추정되는 중년 여성과 전두환 전 대통령으로 보이는 남성의 그림도 그려져 있다. 윤 후보는 앞서 경선 과정에서 이른바 '전두환 옹호' 발언으로 논란을 빚었었다.

 

모두 윤 후보의 논란이 된 발언들과 관련한 그림들이다. 앞서 윤 후보는 지난달 19일 부산에서 "전두환 대통령이 잘못한 부분이 있지만, 군사 쿠데타와 5·18만 빼면 정치는 잘했다고 말하는 분들이 많다"는 옹호발언을 해 논란을 빚었다. 이후 이 발언에 대해 사과하며 인스타그램에 반려견에게 사과를 주는 사진을 올려 여론의 뭇매를 맞았다. 운 후보는 또 손바닥에 '왕(王)'자를 그리고 TV 토론회에 출연하기도 했다.

 

난볼트’ 소속사 대표는 매체와의 전화 통화에서 “선거와 진영 논리로 그린 것이 아니다”라면서 “외벽과 그 앞 공간에서 런웨이 등 다양한 문화 활동을 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소속사 대표는 내년 6월까지 외벽을 대여했다면서 “다른 사람들이 와서 작품 활동을 방해할까봐 옥외집회도 신고했다”고 말했다.

 

이 건물 외벽에는 지난 7월 '쥴리의 남자들'이라는 문구와 김건희 씨의 얼굴을 닮은 여성의 얼굴 그림, '쥴리의 꿈! 영부인의 꿈!'이라는 글 등이 담긴 벽화가 게시되면서 논란이 됐는데, 서점 측이 흰 페이트를 덧칠해 지웠었다.







수원 / 안산 / 지역소식

더보기


연예

더보기

문화

더보기
서울역사문화특별전〈명품도시 한양 보물100선〉개최
시즌데일리 = 강경수 기자ㅣ서울역사박물관은 서울역사문화특별전 ‘명품도시 한양 보물100선’을 5월 20일(금)부터 2022년 8월 7일(일)까지 기획전시실에서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서울역사박물관 개관 20주년을 기념한 특별전시이며 그동안 유물 수집의 결실을 시민과 공유하고자 마련한 자리이다. 박물관 소장품 중에서도 《대동여지도》,《용비어천가》, 청진동 출토 항아리와 같이 한양을 대표할 수 있는 보물 15건, 유형문화재 25건을 포함한 유물 100여 점을 엄선하여 분야별로 총 망라한 전시이다. 조선왕조의 수도인 한양은 수선(首善), 곧 최고의 땅으로서 각종 명품과 명물들로 가득한 도시였다. 조선팔도의 수재(秀才)들이 한양에 모여 서로의 지식과 재주를 견주었고, 기술이 뛰어난 장인(匠人)들은 궁궐과 관청에 소속되어 세분화된 공정으로 최고의 물품을 만들어 냈다. 이번 전시에서 소개하는 소장품은 조선 시대 한양의 사대부와 기술관, 장인들에 의해 생산된 것들이다. 또한 한양 소비자의 취향에 따라 전국 각지에서 수집된 특산공예품을 포함하고 있다. ‘명품도시 한양 보물100선’에서는 명품이 생산되고 소비되었던 으뜸 도시 한양의 풍경을 지도·서화·고문서·전적·공예의 순서

오피니언

더보기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