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31 (일)

  • 구름많음동두천 24.8℃
  • 구름많음강릉 25.7℃
  • 구름조금서울 28.3℃
  • 흐림대전 27.3℃
  • 흐림대구 26.9℃
  • 구름많음울산 26.8℃
  • 광주 27.6℃
  • 흐림부산 26.2℃
  • 흐림고창 28.0℃
  • 흐림제주 26.6℃
  • 흐림강화 25.7℃
  • 흐림보은 26.3℃
  • 흐림금산 25.6℃
  • 흐림강진군 26.0℃
  • 구름많음경주시 25.3℃
  • 흐림거제 26.2℃
기상청 제공
메뉴

정치

북한, '오징어게임' 몰래 본 학생들 적발... 무기징역 등 처벌

 

시즌데일리 = 김관섭 기자ㅣ북한에서 한국 드라마 ‘오징어 게임’을 몰래 시청한 고급중학교(한국의 고등학교) 학생들이 단속에 걸려 중형을 선고받았다.

23일(현지시간) 미국의 북한 뉴스사이트 자유아시아방속(RFA)은 북한 내부 소식통을 인용해 "지난주 초 함경북도 청진시 고급중학교 학생 7명이 '오징어게임'을 시청하다가 109상무 연합지휘부 검열에 적발됐다"며 "이 사건이 중앙 보고돼 한국 드라마가 들어있는 USB 장치를 (중국에서) 들여와 판매한 주민은 총살되고 이를 구입해 시청한 학생은 무기징역, 나머지 함께 시청한 학생들은 5년 노동교화형을 받았다"고 전했다.
 

소식통은 “이번 일을 ‘반동사상문화배격법’ 제정 이후 처음 적발된 청소년들의 범법 사례로 크게 문제삼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학생들이 속한 고급중학교 교장, 청년비서, 담임교원이 해직되고 당원명부에서 제명했다”면서 “이들이 탄광이나 오지로 추방될 것이 확실시되며 다른 교원들도 불안해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북한 당국은 외국 드라마가 담긴 CD 또는 USB 판매자를 적극적으로 색출하는 검열작업도 계획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북한은 지난해 남한 영상물 유포자를 사형하고 시청자는 징역 15년형에 처한다는 내용을 담은 '반동사상문화배격법'을 제정했다. 남한 영상물뿐만 아니라 책이나 사진을 보거나 판매하는 경우도 처벌 대상에 포함된다.







수원 / 안산 / 지역소식

더보기


연예

더보기

문화

더보기
살아있는 수변 생태계 현장! 푸른수목원으로 오세요
시즌데일리 = 임동현 기자ㅣ푸른수목원 산책로를 거닐다 보면 항동저수지 수변데크에서 금개구리, 개개비, 덤불해오라기, 꽃창포 등 도심 한복판에서는 보기 힘든 다양한 동·식물들을 만날 수 있다. 이렇게 풍부한 동·식물을 자유롭게 학습하고, 소중한 생태자원을 보존하고자 총 14종의 맞춤형 생태안내판을 푸른수목원 수변데크에 설치했다. 어린아이들도 쉽게 이해할 수 있는 설명뿐 아니라 오직 푸른수목원에서만 관찰할 수 있었던 소리와 영상을 큐알(QR)코드로 함께 담아 재미와 다양성을 더했다. 푸른수목원 내에는 쇠물닭, 물닭, 중대백로 등 저수지나 습지에서 관찰할 수 있는 새와 물고기, 우리나라에서만 서식하는 금개구리, 수변식물 등 25종 이상의 자연생태를 아주 가까이에서 볼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그 중에서도 금개구리는 우리나라 고유종으로 멸종위기생물 2급으로 지정되어 생태적 보존 가치가 매우 높다. 예전에는 시골에서 쉽게 볼 수 있었지만 요즘은 도심에서 보기 힘들다. 과거 서울에서 흔히 볼 수 있었다고 하여 서울프로그(Seoul pond frog)라는 영명을 가지고 있기도 하다. 참개구리와 비슷하지만 등 양쪽에 2개의 굵고 뚜렷한 금색 줄이 있고 배면은 노랗다. 참개

오피니언

더보기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