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6 (목)

  • 구름많음동두천 16.8℃
  • 맑음강릉 22.1℃
  • 맑음서울 18.0℃
  • 맑음대전 18.9℃
  • 맑음대구 22.7℃
  • 맑음울산 17.8℃
  • 맑음광주 19.1℃
  • 맑음부산 17.7℃
  • 맑음고창 16.2℃
  • 구름많음제주 18.2℃
  • 흐림강화 16.8℃
  • 맑음보은 17.7℃
  • 맑음금산 17.1℃
  • 맑음강진군 18.6℃
  • 맑음경주시 20.2℃
  • 맑음거제 19.2℃
기상청 제공
메뉴

[교수칼럼] 안면도, 외국인 노동자 현황

URL복사

 

 

오늘 5월 1일은 132주년을 맞이하는 국제 노동절이다.

안면도, 외국인 노동자 현황을 본다.

 

일반고용허가제 외국인은 안면도내 3d업종에 고용되어 있다. 농업노동(수확,경작), 건설인력(노가다), 어업노동(가두리 어장관리), 요식업(찬모, 서빙) 등으로 확인된다.

 

안면도 가두리 인력 상당수가 동남아(동티모르, 중국 조선족), 체력노가다(우즈베키스탄)에 고용되어 있다. 그 인원은 급속히 늘고 있으며 안면인들을 대체하고 있다.

 

특히 대야도 가두리에는 2008년 부터 자발적 노동형태로 중국 조선족 고용으로 시작 되었다.

 

그 후 한국산업인력공단 해외인력수급 프로그램으로 1,2차 산업 중심으로 인력수입을 한다.

 

자국내 직업훈련학교에서 6개월간 생활 한국어 기초, 직업교육(그라인더, 용접 등)을 이수한다.

한국 안착 교육을 수료한 후 국내에 입국한다.

 

이들 복리후생은 초급 노동자,  4대보험과 월 300만원, 식사와 숙식을 제공하며 일인당 월 450만원 정도 예산으로 고용한다. 숙련노동자 (경력 8년차, 조선족)는 동일 조건에 월 350만원 정도 수령한다.

 

연령대는 20대(초급 노동자), 50대(숙련공)이다.

또한 중국 동포(조선족)들의 한국어 언어 우세는 가두리 사장들의 신임속에  인종차별의 내부 모습을 천착하고 있다.

 

안면도 외국인 노동자를 통하여 세계 인력시장의 추이를 보고 있다.  이는 안면도의 국제화라는 측면에서 방향을 고민해봐야 할 시기가 도래하였다.

 

외국인 노동자들의 증가는 안면인의 취업기회를 박탈하고 더욱 외지로 내몰리는 현상이 가속화 될것이다. 

 

안면도 현지인들의 노동시장, 급속한 감소 원인이 단순히 3d업종 기피하는 안면인들의 문제만 일까? 

 

또한 외국인 노동자의 증가는 장래 안면도 다인종화된 사회문제(무질서, 외국인 범죄,인종 갈등, 근무지 무단이탈)를 잉태하고 있을 것이다. By 月培。

 

 

 

 

 

김월배 교수

건국대학교 경제학 박사. 하얼빈 이공대학 교수(안중근 의사 연구), 한국 안중근 기념관 연구위원, 연세대학교 안중근 사료실 객원 연구원, 하얼빈 안중근의사 기념관 객원 연구원, 뤼순 관동법원 관리위원, 뤼순일아감옥구지 박물관 객좌 연구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안중근은 애국, 역사는 흐른다』, 『안중근의사 지식문답』, 『돌아오지 않는 안중근』, 『안중근의사 유해를 찾아라』, 『안중근 의사 유해발굴 간양록』, 『대한국인, 대한민국을 말하다』 등을 공저하였으며, 『안중근의사 자서전』, 『안중근 동양평화론』 등의 역서가 있다. 국민포장(2018), 윤봉길 매헌 월진회장상(2017), 안중근 숭모회 이사장상(2016) 등을 수상했으며, KBS <1박 2일>, EBS <국민공감 콘서트> 등 다수 방송에 출연, 안중근 의사 유해발굴의 당위성과 선양을 알리고 있다.







수원 / 안산 / 지역소식

더보기


연예

더보기
유이, "다이어트 강박 내려놔"... 8kg 증가 원래 체중 복귀
시즌데일리 = 소해련 기자ㅣ그룹 애프터스쿨 출신 유이가 앳스타일 6월 호 화보 촬영을 진행했다. 유이는 지난 2월 종영한 tvN ‘고스트 닥터’에서 해외파 신경외과 전문의 장세진 역을 맡아 ‘겉차속따’ 매력을 보여줬다. 메디컬 드라마에 처음 도전한 유이는 “의학 용어가 많다 보니 걱정이 많았지만, 주변에서 ‘찰떡’이었다는 의외의 반응을 보내줘서 자신감을 얻었다”고 전했다. ‘고스트 닥터’에서 정지훈, 김범 등 배우들과 특급 케미를 과시한 유이. 특히 그는 손나은과의 호흡에 대해 “걸그룹 활동의 공통점도 있다 보니 자주 안 봐도 더 빨리 친해졌다. 촬영 끝나고 오히려 더 연락을 자주 한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연기면 연기, 몸매면 몸매, 외모면 외모. 무엇 하나 빠지지 않는 팔방미인 유이. 그는 앞서 다이어트에 대한 강박으로부터 자유로워졌음을 고백해 화제를 모았다. 몸매와 얼굴에 대한 강박을 내려놨다고 밝힌 유이는 “나를 안 좋게 보는 몇몇 시선에 스스로를 강박하는 부분이 있었던 것 같다. 나 자신을 더 사랑하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털어놨다. 유이는 지난해 한 예능을 통해 다이어트 후 8kg이 증가했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대해 그는 “보디 프로필을 찍고 8

문화

더보기
서울역사문화특별전〈명품도시 한양 보물100선〉개최
시즌데일리 = 강경수 기자ㅣ서울역사박물관은 서울역사문화특별전 ‘명품도시 한양 보물100선’을 5월 20일(금)부터 2022년 8월 7일(일)까지 기획전시실에서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서울역사박물관 개관 20주년을 기념한 특별전시이며 그동안 유물 수집의 결실을 시민과 공유하고자 마련한 자리이다. 박물관 소장품 중에서도 《대동여지도》,《용비어천가》, 청진동 출토 항아리와 같이 한양을 대표할 수 있는 보물 15건, 유형문화재 25건을 포함한 유물 100여 점을 엄선하여 분야별로 총 망라한 전시이다. 조선왕조의 수도인 한양은 수선(首善), 곧 최고의 땅으로서 각종 명품과 명물들로 가득한 도시였다. 조선팔도의 수재(秀才)들이 한양에 모여 서로의 지식과 재주를 견주었고, 기술이 뛰어난 장인(匠人)들은 궁궐과 관청에 소속되어 세분화된 공정으로 최고의 물품을 만들어 냈다. 이번 전시에서 소개하는 소장품은 조선 시대 한양의 사대부와 기술관, 장인들에 의해 생산된 것들이다. 또한 한양 소비자의 취향에 따라 전국 각지에서 수집된 특산공예품을 포함하고 있다. ‘명품도시 한양 보물100선’에서는 명품이 생산되고 소비되었던 으뜸 도시 한양의 풍경을 지도·서화·고문서·전적·공예의 순서

오피니언

더보기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