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3 (월)

  • 맑음동두천 22.2℃
  • 구름조금강릉 25.8℃
  • 맑음서울 23.1℃
  • 구름조금대전 23.4℃
  • 구름많음대구 28.4℃
  • 구름많음울산 20.1℃
  • 구름많음광주 22.7℃
  • 흐림부산 20.0℃
  • 구름많음고창 19.6℃
  • 구름조금제주 21.9℃
  • 구름많음강화 16.7℃
  • 구름많음보은 23.9℃
  • 구름많음금산 23.0℃
  • 구름많음강진군 22.4℃
  • 구름많음경주시 21.7℃
  • 구름많음거제 21.2℃
기상청 제공
메뉴

정주리, 넷째 아들 출산 후...조리원 근황

URL복사

 

시즌데일리 = 소해련 기자ㅣ개그우먼 정주리가 넷째 출산 직후 모습을 공개했다.

 

11일 정주리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정주리'에는 '2022년 5월 4일, 주리네 넷째가 태어났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해당 영상은 지난 5월 4일 정주리의 넷째 아이 출산 현장을 담고 있다. 정주리는 아기를 소중하게 품에 안으며 눈물을 흘렸고, "너무 감사하다"며 남편에게 "어때 우리 아이들이랑 닮았냐"고 물었다.  

 

정주리는  "진짜 진짜 소중해. 아빠는 다 키워서 나오랬는데. 난 하루 하루가 아쉬운. 킁킁 이 향이 안없어졌음 좋겠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이어 "저 공룡풍선 도윤이가 가져오랬는데 그때는 바람 다 빠져있겠네. 조리원의 끝없는 이벤트. vvvvvvip라 717호는 도하 때도 있었던 방. 몸무게는 왜 아직 79키로?"라며 다이어트 고민을 늘어놔 웃음을 자아냈다.

 

정주리가 공개한 사진은 넷째 아들의 사진. 넷째 아들의 발바닥 사진을 공개하며 애정을 드러낸 것은 물론 네 번째 산후조리원 입성에 대한 소회를 덧붙여 팬들의 관심을 끌었다.

 

한편, 정주리는 지난 2015년 1살 연하의 비연예인 남편과 결혼해 슬하에 네 명의 아들을 낳았다.







수원 / 안산 / 지역소식

더보기


연예

더보기

문화

더보기
서울역사문화특별전〈명품도시 한양 보물100선〉개최
시즌데일리 = 강경수 기자ㅣ서울역사박물관은 서울역사문화특별전 ‘명품도시 한양 보물100선’을 5월 20일(금)부터 2022년 8월 7일(일)까지 기획전시실에서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서울역사박물관 개관 20주년을 기념한 특별전시이며 그동안 유물 수집의 결실을 시민과 공유하고자 마련한 자리이다. 박물관 소장품 중에서도 《대동여지도》,《용비어천가》, 청진동 출토 항아리와 같이 한양을 대표할 수 있는 보물 15건, 유형문화재 25건을 포함한 유물 100여 점을 엄선하여 분야별로 총 망라한 전시이다. 조선왕조의 수도인 한양은 수선(首善), 곧 최고의 땅으로서 각종 명품과 명물들로 가득한 도시였다. 조선팔도의 수재(秀才)들이 한양에 모여 서로의 지식과 재주를 견주었고, 기술이 뛰어난 장인(匠人)들은 궁궐과 관청에 소속되어 세분화된 공정으로 최고의 물품을 만들어 냈다. 이번 전시에서 소개하는 소장품은 조선 시대 한양의 사대부와 기술관, 장인들에 의해 생산된 것들이다. 또한 한양 소비자의 취향에 따라 전국 각지에서 수집된 특산공예품을 포함하고 있다. ‘명품도시 한양 보물100선’에서는 명품이 생산되고 소비되었던 으뜸 도시 한양의 풍경을 지도·서화·고문서·전적·공예의 순서

오피니언

더보기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