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11 (토)

  • 구름많음동두천 20.7℃
  • 구름많음강릉 20.2℃
  • 구름조금서울 23.6℃
  • 구름많음대전 23.6℃
  • 흐림대구 20.3℃
  • 흐림울산 20.5℃
  • 구름조금광주 23.1℃
  • 흐림부산 20.1℃
  • 구름많음고창 23.2℃
  • 구름많음제주 22.3℃
  • 구름많음강화 21.5℃
  • 구름많음보은 21.5℃
  • 구름많음금산 21.8℃
  • 흐림강진군 21.8℃
  • 흐림경주시 21.5℃
  • 흐림거제 20.2℃
기상청 제공
메뉴

서울역사문화특별전〈명품도시 한양 보물100선〉개최

5.20.(금) 개막, 8.7.(일)까지 서울역사박물관 기획전시실에서 무료 관람

URL복사

 

시즌데일리 = 강경수 기자ㅣ서울역사박물관은 서울역사문화특별전 ‘명품도시 한양 보물100선’을 5월 20일(금)부터 2022년 8월 7일(일)까지 기획전시실에서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서울역사박물관 개관 20주년을 기념한 특별전시이며 그동안 유물 수집의 결실을 시민과 공유하고자 마련한 자리이다.

 

박물관 소장품 중에서도 《대동여지도》,《용비어천가》, 청진동 출토 항아리와 같이 한양을 대표할 수 있는 보물 15건, 유형문화재 25건을 포함한 유물 100여 점을 엄선하여 분야별로 총 망라한 전시이다.

 

조선왕조의 수도인 한양은 수선(首善), 곧 최고의 땅으로서 각종 명품과 명물들로 가득한 도시였다. 조선팔도의 수재(秀才)들이 한양에 모여 서로의 지식과 재주를 견주었고, 기술이 뛰어난 장인(匠人)들은 궁궐과 관청에 소속되어 세분화된 공정으로 최고의 물품을 만들어 냈다.

 

이번 전시에서 소개하는 소장품은 조선 시대 한양의 사대부와 기술관, 장인들에 의해 생산된 것들이다. 또한 한양 소비자의 취향에 따라 전국 각지에서 수집된 특산공예품을 포함하고 있다.

 

‘명품도시 한양 보물100선’에서는 명품이 생산되고 소비되었던 으뜸 도시 한양의 풍경을 지도·서화·고문서·전적·공예의 순서에 따라 살펴볼 수 있다.

 

전시 구성은 다음과 같다.〈지도_땅을 그린 그림〉,〈서화_한양의 글씨와 그림〉,〈고문서_한양의 옛 문서〉,〈전적_한양에서 출판된 옛 책〉,〈공예_경공장이 선도한 문화〉로 크게 다섯 부분으로 나뉜다.

 

특별전과 연계한 이벤트와 교육 프로그램 <사라진 한양의 보물을 찾아라>도 준비했다.

 

김용석 서울역사박물관장은 “조선 왕실과 한양 양반의 고급스러운 취향을 담아 전국 각지에서 생산되고 한양에서 소비되었던 명품들을 감상하면서, 우리 조상의 지혜와 솜씨를 엿볼 수 있는 자리가 되기를 바란다”며 “시민의 자산인 박물관의 소장품에 대해서도 이해를 높이는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수원 / 안산 / 지역소식

더보기


연예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