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15 (토)

  • 구름많음동두천 9.3℃
  • 구름많음강릉 13.5℃
  • 구름많음서울 12.6℃
  • 흐림대전 13.3℃
  • 구름조금대구 12.4℃
  • 구름많음울산 14.8℃
  • 구름조금광주 13.2℃
  • 구름많음부산 16.8℃
  • 구름많음고창 11.3℃
  • 구름많음제주 18.7℃
  • 구름많음강화 10.1℃
  • 구름많음보은 11.1℃
  • 흐림금산 11.3℃
  • 구름많음강진군 11.1℃
  • 구름많음경주시 11.2℃
  • 구름조금거제 13.2℃
기상청 제공
메뉴

박시은♥진태현, 출산 20일 앞두고 유산 "눈물 멈추지 않아"

 

시즌데일리 = 소해련 기자ㅣ배우 진태현·박시은 부부가 출산을 20일 앞두고 안타까운 소식을 전했다.

 

진태현은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안녕하세요 진태현입니다"라는 문장으로 시작하는 장문의 글을 올렸다.

 

진태현씨는  "2022년 8월16일 임신 마지막 달 폭우와 비바람이 끝나고 화창한 정기 검진날 우리 베이비 '태은'이가 아무 이유없이 심장을 멈췄다"며 "3주만 잘 이겨냈다면 사랑스러운 얼굴을 마주할 수 있었을 텐데 정확히 20일을 남기고 우리를 떠났다. 9개월 동안 아빠, 엄마에게 희망을 주고 사랑을 주고 모든 걸 다 주고 얼굴만 보여주지 않은 채 떠났다"고 알렸다.

 

"많은 사람들에게 응원과 사랑을 받아 우리 태은이 정말 행복했을 것 같다. 다시 한번 고개 숙여 감사드린다. 방송국에서 초대해준 시간도, SNS로 함께 공유한 시간도 후회하지 않는다. 추억으로 잘 간직하겠다. 응원해줘서 감사하다"며 "앞으로 아내 마음 잘 보살피고 몸도 잘 회복할 수 있게 옆에서 많이 도와야겠다. 우리 부부를 사랑해주는 모든 분들 감사하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눈물이 멈추진 않지만 우리 가족을 위해 일어서야 하니 조금만 더 울다 눈물을 멈추겠다"며 "지금보다 아내를 더 사랑하고 아내와 모든 것을 함께하겠다. 나중엔 꼭 우리 태은이 하늘나라에서 아빠랑 같이 살았으면 좋겠다"고 했다.

 

끝으로 "사랑하는 내 사랑 시은아, 불운도 아니고 누구에 탓도 아니니까 자책만 하지 말자"라면서 "지금 이 시간이 우리는 그냥 또 슬퍼해야 하는 시간인가 봐. 고생했어. 아홉 달 동안 태은이 품느라. 이제 좀 쉬어. 그리고 누가 뭐라 해도 내가 괜찮아. 사랑해"라고 전했다.

 

박시은과 진태현은 5년 열애 끝에 2015년 결혼했다. 2019년 딸 다비다(24)를 입양했다. 2년 여만인 올해 2월 임신 소식을 알렸다. "지난해 2번의 유산이 있었다. 하늘이 무너지는 듯 너무 힘들었다"며 "지난해 12월 또 한번의 자연스러운 기적이 찾아왔다"고 했다.







수원 / 안산 / 지역소식

더보기


연예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포토뉴스